디지털타임스

 


미사일 경보...일본과 한국 대응 비교해 보니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미사일 경보...일본과 한국 대응 비교해 보니
서울시가 발령한 경계경보 문자.



미사일 경보...일본과 한국 대응 비교해 보니
일본이 31일 보낸 미사일 경보 문자.



직장인들이 서둘러 출근을 준비하던 31일 오전 이른 시각. 북한의 우주발사체 발사에 따른 경계경보 발령으로 한바탕 혼선이 빚어졌다.

서울시는 이날 오전 6시41분 긴급재난문자를 통해 경계경보를 발령했다. 행정안전부는 뒤늦게 '오발령'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서울시는 '수방사의 요청에 따른 것'이라고 해명했다. 서울시와 행안부, 군간의 진실공방과 책임공방이 이어질 전망이다.

오발령 논란은 접어두고 우리와 일본의 상황 대처를 놓고 논박이 일고 있다.

북한이 이날 우주 발사체를 쏜 시간은 오전 6시29분. 발사체를 쏘고 12분이 지난 6시41분 문자를 발송했다.

서울시가 발송한 재난 문자의 내용을 보자.

'오는 6시32분 서울지역에 경계경보 발령. 국민 여러분께서는 대피할 준비를 하시고, 어린이와 노약자가 우선 대피할 수 있도록 해주시기 바랍니다.'

하지만 서울시 재난 문자에는 '왜 경계경보를 발령했는 지'에 대한 설명이 없었다. 발사 시간 역시 3분정도 착오가 있었다. 때문에 상당수 시민들이 상황 파악을 하느라 혼선을 빚었고 네이버 모바일이 한때 먹통이 되기도 했다.

일본은 발사 후 1분이 지난 오전 6시30분 경보문자를 발송했다.

'비상 경보 정부로부터의 발표. 미사일 발사, 미사일 발사. 북한에서 미사일이 발사된 것으로 보입니다. 건물 안 또는 지하로 대피하십시요. (총무부 소방청)'

경보 발령 시간도 빨랐을 뿐아니라 경보를 발령한 이유가 담겨있다.

지진이 많이 발생하는 일본은 경보시스템이 잘 구축돼 있다. 일본은 인공위성으로 지자체 등에 긴급 정보를 전달하는 전국순시경보시스템(J-ALERT)을 구축하고 있다. 통해 "북한에서 미사일이 발사된 것으로 보인다"며 건물 안이나 지하로 피난할 것을 당부했다.

김화균기자 hwakyun@dt.co.kr 김남석기자 kn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