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日, 北발사체 대피령 내렸다가 해제…기시다 "피해 없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日, 北발사체 대피령 내렸다가 해제…기시다 "피해 없어"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31일 북한의 우주발사체 발사에 대응해 오키나와현을 대상으로 긴급 대피 명령을 내렸다가 약 30분 만에 해제했다.

현지 공영방송 NHK방송과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오전 6시 30분께 전국순시경보시스템(J-ALERT)을 통해 오키나와현 주민들에게 "북한에서 미사일이 발사된 것으로 보인다"며 건물 안이나 지하로 피난할 것을 당부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오전 7시 4분께 "우리나라(일본)에 낙하하거나 상공을 통과할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대피 명령을 해제했다. 전국순시경보시스템은 일본 정부가 미사일이나 인공위성 등이 자국 영역에 낙하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될 경우 해당 지자체에 긴급 정보를 전달하는 시스템이다.

대피 명령 해제 직후 일본 해상보안청은 "탄도미사일 가능성이 있는 물체가 이미 낙하한 것으로 보인다"고 발표했다.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총리관저에서 "북한으로부터 탄도미사일로 판단되는 물체가 발사됐다"며 "피해 상황은 보고되지 않았으며, 상세한 내용은 분석 중"이라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오전 8시께 기시다 총리가 주재하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열어 북한 발사체 문제를 논의했다.

이에 앞서 하마다 야스카즈 방위상과 마쓰노 히로카즈 관방장관 등 관계 부처 수장들도 총리관저에서 상황을 검토하고 대응책을 협의했다. 한국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이날 오전 6시 29분께 평안북도 동창리 일대에서 남쪽 방향으로 북한이 우주발사체로 주장하는 물체를 발사했다고 발표했다.

북한은 이달 31일부터 내달 11일 사이에 인공위성을 쏘아 올릴 것이라고 지난 29일 일본에 통보했다. 북한은 이 인공위성을 '군사정찰위성 1호기'로 칭하고 있지만, 일본 정부는 사실상 탄도미사일로 보고 있다.

북한이 위성을 탑재했다고 주장하는 발사체를 쏜 것은 2016년 2월 7일 '광명성호' 이후 7년 만이다.

심승수기자 sss23@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