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속보] 日, 대피령 해제…"탄도미사일 가능성 물체 이미 낙하한 듯"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속보] 日, 대피령 해제…"탄도미사일 가능성 물체 이미 낙하한 듯"
북 미사일에 일본 대피 경보 발령[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정부가 31일 북한의 우주발사체 발사와 관련해 오키나와현을 대상으로 긴급 대피 명령을 내렸다가 해제했다.

NHK방송과 교도통신 등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새벽 전국순시경보시스템(J-ALERT)을 통해 "북한에서 미사일이 발사된 것으로 보인다"며 건물 안이나 지하로 피난할 것을 당부했다. 전국순시경보시스템은 일본 정부가 인공위성으로 지자체 등에 긴급 정보를 전달하는 시스템이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30여분 뒤 "우리나라에 낙하하거나 상공을 통과할 가능성은 없다"면서 대피 명령을 해제했다. 이와 관련해 해상보안청은 탄도미사일 가능성이 있는 물체가 이미 낙하한 것으로 보인다고 발표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하마다 야스카즈 방위상과 마쓰노 히로카즈 관방장관 등 관계 부처 수장들은 대피 명령 뒤 총리 관저에 들어가 상황을 보고받고 대응책을 협의했다.

앞서 북한은 이달 31일부터 내달 11일까지 사이에 인공위성을 쏘아 올릴 것이라고 일본에 전날 통보했다. 북한은 이 인공위성을 '군사 정찰위성 1호기'로 칭하고 있지만, 일본 정부는 사실상 탄도미사일로 보고 있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