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룸살롱에 女 접대부도 있었다"…WBC 대표팀, 대회 전날 음주 의혹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룸살롱에 女 접대부도 있었다"…WBC 대표팀, 대회 전날 음주 의혹
BC 본선 1라운드 첫 경기인 호주전에서 패한 뒤 관중에게 인사하는 한국 대표팀 선수들. 연합뉴스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출전한 야구대표팀 일부 선수가 대회 기간 룸살롱에서 밤샘 음주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파문이 일고 있다. KBO는 사실관계를 파악한 뒤 엄정하게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KBO는 31일 "WBC 국가대표 선수들의 심야 음주 의혹과 관련해 이날 오전 허구연 총재, 류대환 사무총장과 관련 부서 담당자가 모인 긴급회의를 열었다"며 "그 결과 각 선수에게 경위서를 받고 그에 따른 사실관계를 명확하게 파악해 후속 대처를 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KBO는 해당 선수들이 국가대표 운영 규정에 어긋난 행동을 한 것으로 확인될 경우, 상벌위원회를 열어 징계를 심의할 예정이다. 국가대표 운영 규정에 음주 관련 처벌 조항은 없지만 '대표팀 소집 기간 국가대표로서의 명예와 품위를 지켜야 한다'는 내용이 있다. 또 13조 3항에는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자에 대해 징계위원회를 개최할 수 있다'고 명시돼 있다.

이번 사태는 30일 유튜브 채널 '세이엔터'의 폭로로 시작됐다. 이 채널은 "WBC에 출전한 프로야구 선수들이 지난 3월 본선 1라운드가 열린 일본 도쿄 아카사카에서 밤새 음주를 했다"고 주장했다. 뒤이어 뉴데일리는 "일부 투수가 첫 경기인 3월 9일 호주전 전날 밤부터 경기 당일 새벽까지 술을 마셨다. 일본전이 열린 10일 밤에도 다음날 새벽까지 술을 마셨다"고 전했다.

관련 선수들의 포지션을 상세하게 특정하면서 술자리 장소로 여성 접객부가 있는 유흥주점을 언급하기도 했다. 보도에 의하면 술자리 장소로는 도쿄 아카사카에 위치한 한 고급 룸살롱이 지목됐다.

KBO는 각 구단을 통해 개별적으로 사실 확인에 나섰다. 그 과정에서 일부 선수는 대회 기간 중 음주 사실을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음주 시점(경기 전날 및 당일)과 장소(룸살롱)에 대해서는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야구대표팀은 지난 3월 WBC 본선 1라운드에서 2승 2패로 B조 3위에 그쳐 조기 탈락했다. 한 수 아래로 여겼던 호주전에서 7-8로 졌고, 한 수 위인 일본을 상대로는 4-13으로 대패했다. 이후 대회 최약체로 꼽힌 체코와 중국을 꺾었지만 2라운드 진출에 실패하며 2013년과 2017년에 이어 3회 연속 WBC 1라운드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