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펄펄 끓는 기름솥에 개 던져 죽여…멕시코 대통령 "용납 못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검찰, 동물학대범에 체포영장
펄펄 끓는 기름솥에 개 던져 죽여…멕시코 대통령 "용납 못해"
멕시코에서 끓는 기름에 개를 던져넣어 죽인 남성 [멕시코주 검찰청 트위터 캡처]

멕시코에서 기름을 끓이던 솥 속에 개를 집어넣어 죽이는 한 남성의 영상이 소셜미디어에 공유되면서 공분이 일고 있다.

멕시코 정부 치안 총책임자인 로사 이셀라 로드리게스 안보장관은 30일(현지시간) 멕시코시티에 있는 대통령궁에서 열린 정례 기자회견에서 최근 며칠 동안 멕시코에서 큰 논란을 빚은 '개 도살 사건'에 대해 보고했다.

로드리게스 장관에 따르면 이 사건은 지난 28일께 멕시코주 테카맥 한 정육점 앞에서 발생했다. 무장한 한 남성이 정육점 안에서 주인과 사소한 이유로 말다툼을 한 뒤 밖으로 나오자마자 갑자기 길가의 개 한 마리를 집어 들고서 옆에 있던 솥에 넣었다. 당시 이 솥에는 뜨거운 기름이 끓고 있었다.

몸부림치던 개는 이내 몇 초 만에 죽었다. 곧바로 뒤따라 나온 정육점 주인이 급하게 가스 밸브를 잠갔지만, 미처 손 쓸 틈도 없이 사건이 벌어졌다.

해당 남성은 주차돼 있던 자신의 차를 타고 현장을 빠져나갔다. 이 모습은 정육점 주변에 설치돼 있던 폐쇄회로(CC)TV에 고스란히 녹화됐고, 영상은 각종 소셜미디어를 통해 퍼져나갔다.


영상은 이틀 새 트위터에서만 200만회 넘는 조회수를 기록할 정도로 삽시간에 공유됐다. 로드리게스 장관은 "동물 학대 혐의가 인정되는 해당 남성의 신원은 이미 확보한 상태"라면서 검찰이 청구한 체포영장을 법원에서 발부했다고 밝혔다.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우리는 이웃뿐만 아니라 동물을 향한 애정과 보살핌이라는 가치를 잃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검찰은 연방시민보호국, 지방자치단체 시민안전국 및 보안국 지원을 받아 해당 사건을 처리하고 있다. 로드리게스 안보장관은 "우리나라에서 동물 학대 혐의가 인정되면 3∼6년의 징역형을 받을 수 있다"며 이번 사건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고려해 엄정하게 대응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