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금융과 금융을 잇다...코스콤 자본시장중계 STP-HUB 차세대 시스템 가동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금융과 금융을 잇다...코스콤 자본시장중계 STP-HUB 차세대 시스템 가동
코스콤 본사 전경

국내 자본시장 중계허브인 코스콤 STP-HUB가 가동 20주년을 앞두고 차세대 시스템을 가동했다.

코스콤 STP-HUB는 자산운용사, 은행, 연기금 등 투자기관이 여러 증권사, 선물사에 동시 직접 주문을 가능하게 해주는 국내 유일의 자본시장 프론트 허브시스템. 2003년 도입돼 현재 국내·외 290여개 고객사가 사용하고 있다.

2000년 대 초반까지 만해도 당시 연기금 등 기관 투자가가 증권사에 주식, 채권과 같은 금융상품 매매 주문 시 전화, 팩스 등 수작업으로 처리해왔다. 주문량이 폭증하면서 업무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졌다.

이에 2003년 코스콤이 기관투자자와 증권사간 주문전달, 체결결과 확인, 결제 내역 확인 등을 금융거래 국제표준 프로토콜(FIX· Financial Informaition eXchange)로 실시간으로 자동화한 STP-HUB를 도입하며 국내 자본시장 선진화에 나섰다.

코스콤의 STP-HUB 차세대 시스템 가동은 'K-자본시장의 질적 업그레이드'를 선언한 금융당국의 기조에 발맞춘 행보다. 코스콤은 이번 시스템 업그레이드에 해외 시장 연계 서비스 확대를 포함하며 국내 금융기관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했다. 금융투자업계 내 뉴노멀(토큰증권, ESG, 퇴직연금 등) 트렌드에 맞춰 시장 커버리지를 확대했다.

고성능 미들웨어(PubSub+)를 탑재하여 대용량 데이터 수용 및 동시접속 고객수가 기존 대비 60배 이상 확대 수용이 가능해졌다.

각 고객사별 독립 서비스 구조로 장애 가능성을 최소화 함. 이를 통해 기존에 특정 고객사에서 장애 발생 시 동일 그룹 내 전 고객사의 문제로 전이되는 것을 방지했다.

코스콤은 STP-HUB 시스템에 신규서비스도 지속적으로 도입할 예정이다.

코스콤은 지난 3월부터 STP-HUB에 'DropCopy서비스'를 신규 가동 운영중이다. 거래내역 사본을 전송하여 실시간 위험관리를 지원하는 서비스다. 국민연금은 이 서비스를 활용해 국민연금 위탁 기관의 주문·체결 정보를 실시간으로 전송받아 국민연금 리스크 관리 시스템과 연동해 실시간 모니터링을 할 수 있게 됐다.

황선정 코스콤 전무이사는 "자본시장중계허브인 STP-HUB가 이번 차세대 시스템을 도입하며 또다시 질적 성장을 이뤄냈다"며 "STP-HUB시스템이 고성능으로 완비된 만큼 향후 글로벌 투자 상품 확대와 고부가가치 사업 확장 등 전 세계 금융을 잇는 글로벌 금융허브로서 K-자본시장의 글로벌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윤희기자 stel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