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손혜원, 박지원 또 때렸다 “국회의원 4선 동안 뭘 하셨길래 별안간 목포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지난 16년 동안 뭘 하셨길래…별안간 목포에 하고 싶은 일이 이리도 많아지시는지요?”
“골 간이역만도 못한 목포역은 혹시 부끄럽지 않으신가요?”
“전 목포역 지날 때마다 목포 시민들 무던하시구나…생각합니다”
“꼭 목포에 출마하십시오…반갑게 맞아드리겠습니다” 공개 저격
손혜원, 박지원 또 때렸다 “국회의원 4선 동안 뭘 하셨길래 별안간 목포에…”
박지원(왼쪽) 전 국가정보원장과 손혜원 전 국회의원. <디지털타임스 DB>

최근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을 공개 비판해왔던 손혜원 전 국회의원이 이번엔 "국회의원 4선, 지난 16년 동안 뭘 하셨길래 별안간 목포에 하고 싶은 일이 이리도 많아지시는지요?"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손혜원 전 의원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지원 전 원장의 SNS글을 공유하면서 "목포에 소극장 하나 만들지 못한 지난 16년이 혹시 부끄러우신가요?"라며 이같이 저격했다.

손 전 의원은 "시골 간이역만도 못한 목포역은 혹시 부끄럽지 않으신가요?"라며 "저는 목포역 지날 때마다 목포 시민들 무던하시구나…생각합니다. 꼭 목포에 출마하십시오. 반갑게 맞아드리겠습니다"라고 뼈 있는 말을 덧붙였다.

해당 게시물을 접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피해자를 조롱하는 등 '2차 가해' 논란을 일으켰던 진혜원 부산지방검찰청 부부장 검사는 "공감합니다. 재작년, 장례식이 있어서 광주에 갈 일이 있었는데 마침 대구에서 근무한 경험 후에 간 것이라서 도시가 아니라 시골로 보여서 너무너무 놀랐다"며 "왜 예산을 끌어오지 않고, 낙후된 도로나 기반시설을 정비하거나 발전시키지 않는지 이해가 안 되더라, 전라도에서 O생하는 DP 분들은 더 이상 착한 유권자들 기망하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동조하는 듯한 반응을 보였다.

손 전 의원이 공유한 박 전 원장의 SNS 글은 "5월 연극을 두 번 관람했습니다. 극단 새결 정권숙의 '누가 할머니를 죽였는가'. 오늘 부처님 오신날! 대학로 소극장에서 '빨래'를 관람했습니다"라고 시작한다. 박 전 원장은 "서울살이 5년의 나영도 특히 조연들이 기막히게 연기를 합니다. 할머니역의 김영님! 저는 그를 사랑합니다"라며 "30여년을 공연한 빨래! 오늘 저녁이 1567번째 공연? 틀렸나? 목포에도 이런 소극장 공연이 있길, 만들어 보고 싶습니다"라고 적었다.
손혜원, 박지원 또 때렸다 “국회의원 4선 동안 뭘 하셨길래 별안간 목포에…”
박지원(왼쪽) 전 국가정보원장과 손혜원 전 국회의원. <디지털타임스 DB>

최근 재임 시기 채용 비리 혐의로 24일 자택 압수수색을 받은 박 전 원장은 오마이TV '성경환이 묻고 박지원이 답하다'에 출연해 "윤석열 대통령이 저를 정치 현실로 나가게끔 박차를 가해주고 있다"며 "어제 아침 부로 확실하게 정치로 나가겠다(고 결심했다)고 사실상 총선 출마 선언을 했다.


당시 방송에서 박 전 원장은 "윤석열 정부에서 나를 그렇게 (현실정치로) 내몰아주는구나 (생각했다). 그럼 가라는 대로 가야죠"라면서 "(어제 경찰 조사가 출마 결심을) 확실하게 만들어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1년간 제가 (국정원을) 떠나온 다음 (1년을) 기념해서 국정원에서 경찰에 수사 의뢰를 한 것 같다. 제 보좌관 두 사람을 국정원 산하기관인 연구소에 연구위원으로 취업을 시켰는데 그것이 잘못됐다(는 것)"면서 "경찰에서 4분이나 왔던데, 경찰이 예의를 갖추는 게 제 손자가 아직 학교를 안 가고 있으니까 손자 학교 갈 때까지 기다려주고 저한테 설명을 하더라"고 당시 압수수색 상황을 설명하기도 했다.

손 전 의원은 "압수수색과 정치가 무슨 관계랍니까?"라며 "별 추접스런 핑계를 다 보겠네. 꼭 목포에 출마하시기 바란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러면서 손 전 의원은 "정치인 생활 16년 동안 검찰로부터 잘 대우받고 안전하게 사셨나보죠?"라며 "그래서 법사위를 선호하셨나"라고 비판 수위를 끌어올렸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