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中 수출 기업인 만난 이재명 "尹정부 외교 방향 점검 필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0일 중국 수출 기업을 만나 "경제 측면에서 대한민국의 외교가 우리 기업과 우리 경제에 실제로 도움 되는 방향으로 진척되고 있는지 한번쯤은 점검해야 될 사항"이라고 말했다. 미국·일본 외교에 치중하면서 북한·중국에 강경책으로 일관하는 윤석열 정부의 외교 기조를 비판한 것이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중국 수출-진출 기업 애로사항 청취 긴급 간담회'에서 "외교는 국익 중심의 실용적인 태도를 반드시 취해야 한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국내 기업들의 해외 진출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는 상황인데 최근 우리 경제 상황이 매우 나빠지고 있다"며 "세계 경제 전체가 나빠지고 있는 측면도 있지만 그중에서도 우리 대한민국 경제 자체가 세계 경제와는 약간 다른 현상을 나타내고 있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특히 우리 경제의 중요한 한 축을 차지했던 북방경제, 중국과의 교역문제, 중국에 대한 경제 진출 상황이 급속도로 악화되고 있는 모양"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 현재 국가 간 관계들이 갈등 국면으로 치달으면서 생긴 현상이기도 하지만 또 한편으로 본다면 미국이나 일본, 유럽도 중국과의 경제협력을 오히려 더 강화하는 측면도 있다"며 "군사 문제는 군사 문제, 경제 문제는 경제 문제로 이렇게 분리해서, 외교 문제는 실리적으로 접근하는 것이 세계적 추세인데 우리는 과연 그에 부합하는지에 대해서 한번 점검을 해볼 필요가 있을 것 같다"고 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김한정 의원도 "전 세계는 디리스킹(de-risking·위험 제거)으로 가고 있고, 중국과의 관계에서 리스크를 줄여가고 있다"며 "한국만 왜 이렇게 됐느냐. 국익 외교를 얘기하고, 경제 외교를 얘기하는 이 정부 하에서 죽어나는 것은 중소기업이고 수출기업"이라고 비판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기업인들도 한중 관계 악화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고 토로했다.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현장에 오신 분들은 중국 수출이 상당히 잘되다가 코로나 전후, 대중관계 있어 현정부의 태도로 굉장히 어려움에 처해있다는 얘기를 많이 했다"며 "적자 등 어려운 점에 있어서 풀 수 있는 것은 결국 한중관계와 외교, 정치가 잘 풀려야 된다. 분위기가 좋으면 현장의 어려움도 해결된다(고 했다)"고 전했다.박 대변인은 이 대표가 "(현 정부 이전에는 대중 관계가) 전략적인 모호성을 가지고 경제와 안보를 같이 가는 게 아니라 경제·실리적 측면 또 외교·안보적 측면 이렇게 갔는데 지금은 너무 명확성을 갖다 보니까 대중관계가 상당히 어려움 있는 것 아니냐, 그것이 또 현장으로 내려가는 것 아니냐라는 부분에 대해서 의견 교류를 했다"고 전했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中 수출 기업인 만난 이재명 "尹정부 외교 방향 점검 필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0일 국회 당 사무실에서 중국 수출, 진출 기업 애로사항 청취 간담회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