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3년만에…머스크 전용기 타고 중국 갔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중국정부, 환영 뜻 밝혀
3년만에…머스크 전용기 타고 중국 갔다
머스크 테슬라 CEO[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중간의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중국에 대규모 생산 시설을 보유한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3년여 만에 중국을 방문했다. 머스크의 직전 중국 방문은 2020년 1월이었다.

로이터통신은 30일 머스크 CEO의 전용기가 베이징에 도착했다면서 그가 중국 정부 고위 관계자와 만나고, 테슬라의 상하이 공장을 방문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중국 외교부 마오닝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머스크 방중에 대한 논평을 요구받자 "중국 측은 머스크 선생을 비롯한 각국 비즈니스계 인사들이 중국에 와서 중국에 대해 파악하고 호혜적 협력을 추진하는 것을 환영해왔다"고 답했다.

마오 대변인은 또 "중국 측도 높은 수준의 대외 개방을 확고히 추진하고, 시장화·법치화·국제화된 비즈니스 환경을 조성하는 데 힘쓸 것"이라고 부연했다. 마오 대변인은 중국 고위 관리가 머스크를 만날지에 대해 질문받자 "소식이 있으면 즉시 발표할 것"이라며 "계속 주시해달라"고 했다.


앞서 외신들은 지난 3∼4월 머스크가 곧 중국을 방문할 계획이라고 보도했지만, 그동안은 방문이 이뤄지지 않았다. 이후 지난달 9일 테슬라가 상하이에 대용량 에너지저장장치(ESS)인 메가팩 생산 공장을 건설하는 계약을 체결했다는 보도가 현지에서 나왔다. 미중 간의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테슬라가 대규모 중국 투자를 결정했다는 점에서 이목을 끌었다.
이에 대해 머스크는 "상하이 메가팩 건설은 캘리포니아 메가팩 공장 생산을 보충하기 위한 것"이라고 트위터에서 설명했다.

심승수기자 sss23@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