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어묵 한 그릇 만원, 미쳤어"…日유튜버도 깜짝 놀란 `바가지` 축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8000원에 어묵 못 먹고, 번데기 한 컵 사먹은 유튜브 영상 화제
지역 축제 먹거리장터 '바가지 물가' 상술에 질타 쏟아져
네티즌 "지역축제 미쳤다. 절대 가지 말자" 원성
전국 축제마다 찾아다니는 전문업체 상술 지적도
"어묵 한 그릇 만원, 미쳤어"…日유튜버도 깜짝 놀란 `바가지` 축제
유튜브 채널 '유이뿅' 영상 캡처

좀처럼 근절되지 않는 지역축제의 심각한 '바가지 물가' 문제가 한국의 지역축제에 놀러갔다가 깜짝 놀라는 일본의 한 유명 유튜버 영상에 그대로 담겨 다시 논란이 되고 있다.

한국에 거주하는 일본인 유튜버 '유이뿅'은 지난 28일 전라도 지역 여행기를 담은 유튜브 영상을 올렸다.

영상을 보면 유이뿅은 전남 함평의 나비축제 현장에 찾아갔다. 그는 정해진 예산 내에서 줏위를 굴려서 3개 지역을 찾아다니는 콘셉트의 영상을 만들고 있다.

유이뿅은 자체 여행 규칙을 세워 함평군에선 8000원의 예산만 쓸 수 있었는데, 그가 이 돈으로 사 먹을 수 있는 거의 찾을 수 없었다.

7000원이 입장료인 축제를 포기하고 먹거리 장터로 향한 유이뿅이 상인들에게 음식 가격을 물어본다. 음식의 가격은 고둥 한 컵은 5000원, 돼지고기 바비큐 4만원, 오뎅 한 그릇은 1만원 등이었다. 그는 "그래도 어묵은 먹을 수 있겠지"라며 상인에게 "어묵 5000원치만 살 수 없냐"고 묻지만, 상인은 "어묵 한 그룻에 만원, 5000원 어치는 안 판다"고 답한다.

결국 유이뿅은 "한국 물가 실화냐. 먹을 수 있는 게 없다"며, 4000원씩인 번데기 한 컵과 소시지 한 개를 사서 끼니를 때웠다.


해당 영상이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지자, 지역 축제 바가지 상술에 대한 네티즌들의 비난이 쏟아졌다.
네티즌들은 "아무리 축제 행사라고 하지만 어묵 한 그룻에 만원이 말이 되냐", "지역축제 바가지 미쳤다. 절대 가지 말자", "저러니까 다들 해외여행을 가지", "사람들이 괜히 일본, 동남아 가는 게 아니다" 등의 반응을 내놨다.

한 네티즌은 "저 사람들 대부분 현지 업체 아니고, 전국 축제장을 돌면서 질 떨어지는 음식으로 가격만 올려놓는 장사꾼들"이라며 이런 장사꾼들을 단속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지난 3월에는 진해군항제 야시장을 다녀온 한 관광객이 올린 '5만원짜리 돼지고기바베큐'도 화제가 됐었다. 글 작성자는 "통돼지 바비큐 5만원, 해물파전 2만원, 곱창볶음 3만원, 오징어볶음 3만원 등이다"라며 "아무리 돈을 쓰려고 왔지만, 아무리 비싼 축제장이라고 해도 이 정도는 심하다"며 거세게 비판했다.

축제를 향한 비판 여론이 비등하자 축제 주관기관인 이충무공선양군항제위원회는 "장터 음식의 비싼 가격과 수준 떨어지는 음식 보도와 관련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자격 미달인 곳은 폐점 및 강제 퇴출 등 강제조치하고, 향후에도 영원히 입점을 배제하겠다"며 사과하는 입장문을 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