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자녀 특혜 채용` 선관위, 4·5급 여러명 추가 정황…내일 긴급회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5급 이상 전수조사서 ‘아빠 찬스’ 확인
인사 투명성 논의·모레 ‘특별감사 결과 보고’ 회의도
노태악 위원장, 모레 선관위 입장 발표
본인 거취 언급은 없을 듯
`자녀 특혜 채용` 선관위, 4·5급 여러명 추가 정황…내일 긴급회의
박찬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사무총장이 23일 북한의 해킹 시도와 사무총장 자녀 특혜 채용 의혹과 관련해 경기도 과천 중앙선관위를 항의 방문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여당 간사 이만희 의원과 면담하고 있다. [과천=연합뉴스]

전·현직 총장을 비롯한 고위직 간부들의 '자녀 특혜 채용' 의혹에 휩싸인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인사 투명성 강화를 위한 개혁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긴급회의를 연다.

선관위는 오는 30일과 31일 각각 긴급 위원 회의를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30일 오전 회의에선 선관위 개혁 방안이 논의된다.

선관위는 특히 '아빠 찬스'라고 비난받고 있는 경력직 채용 등 인사 제도와 관련해 개선 방안을 마련할 것으로 알려졌다.

선관위 관계자는 "보다 투명하고 공정하게 내부에서 견제할 수 있는 시스템 등이 논의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찬진 사무총장과 송봉섭 차장, 김세환 전 사무총장 등 선관위 전·현직 간부 6명의 자녀가 경력직 채용 과정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선관위 자체 전수조사에선 4·5급 공무원 여러 명의 자녀 채용이 파악된 것으로 전해졌다. 선관위는 현재 특별감사와 별개로 5급 이상 공무원의 자녀 경력직 채용 사례를 전수조사 중이다.

이들 선관위 직원의 자녀도 박 총장 등의 자녀와 마찬가지로 선관위에 경력직으로 채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에선 선관위 직원의 자녀뿐만 아니라 친인척 경력 채용 정황도 파악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선관위원들은 31일 회의에서 박 총장, 송 차장, 신우용 제주 상임위원, 경남 선관위 간부 4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특별감사 결과를 보고받는다. 선관위는 앞서 자녀 특혜 채용 의혹이 불거지자 자체 특별감사를 벌였다.

선관위는 자진사퇴 의사를 밝힌 박 총장과 송 차장 면직안도 처리할 예정이다. 당초 다음 달 1일 총·차장 면직을 처리할 예정이었지만, 추가 의혹이 제기되자 일정을 앞당긴 것으로 알려졌다.

자녀 채용 때 일부 고위직 간부들의 동료가 면접위원으로 참여해 만점에 가까운 점수를 줬다는 의혹이 이날 추가로 제기됐다.

여권으로부터 사퇴 압박을 받는 노태악 중앙선관위원장은 31일 회의를 마친 뒤 선관위 입장을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본인의 거취 관련 언급은 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