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피묻은 캐리어 숲에 버려요" 20대女 살인용의자…택시기사 신고로 검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피묻은 캐리어 숲에 버려요" 20대女 살인용의자…택시기사 신고로 검거
26일 저녁 피의자가 자신의 집에서 빈 캐리어를 끌고 나서고 있다[부산경찰청 제공]

부산에서 20대 여성의 시체를 훼손한 뒤 여행용 가방에 넣어 유기한 2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28일 부산 금정경찰서는 살인, 사체 유기 혐의로 20대 여성 A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6일 오후 5시 30분께 부산 금정구 소재 20대 여성 B씨 주거지에서 흉기로 B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시신을 훼손한 뒤 여행용 가방에 담아 택시를 타고 부산의 한 산속에 시신 일부를 유기했다.

경찰은 B씨의 나머지 시신을 B씨의 주거지에서 발견했다.

A씨의 범행은 혈흔이 묻은 캐리어를 숲속에 버리는 것을 이상하게 여긴 택시 기사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드러났다.

이들은 아르바이트 앱을 통해 알게 됐으며 사건 당일 처음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B씨와 말다툼을 벌이다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