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여행 떠날 땐 세면용품, 돌아올땐 소화제 피로회복제 산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고속도로를 이용해 여행을 떠날 때는 휴게소 편의점에서 화장품과 세면용품을 많이 사고, 집으로 돌아올 때는 피로회복제와 소화제를 주로 구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행을 떠날 때는 미처 준비못한 필수 생활용품을 사고 돌아올 때는 과식으로 인한 소화제와 여행의 피곤함을 달래줄 피로회복제를 찾는 것이다.

편의점 CU는 징검다리 연휴 등으로 나들이객이 늘어난 5월 고속도로 휴게소 매장 40여곳의 주말·휴일 매출을 분석한 결과 이처럼 떠날 때와 돌아올 때 인기 상품이 달랐다고 27일 밝혔다.

하행선에서 가장 잘 팔린 제품은 화장품과 세면용품이었다. 화장품은 6.5배, 세면용품은 3.8배 상행선보다 매출이 많았다.

나들이 전 미처 챙기지 못한 자외선 차단제와 여행용 샴푸·린스 세트, 면도용품, 치약 세트 등을 떠나는 길 휴게소에서 준비한 것으로 보인다.

이 밖에 김치나 통조림, 김 같은 간단한 반찬류(7.6배)도 하행선에서 더 많이 찾았고, 여행에 필요한 어댑터나 보조배터리, 목쿠션 같은 생활 잡화 매출도 두드러졌다.

상행선에서는 여행의 고단함을 풀어줄 피로회복제와 과식으로 불편한 속을 달래줄 소화제 매출이 하행선보다 30% 이상 더 팔렸다.

파스와 감기약 같은 안전상비 의약품도 상행선에서 더 많이 찾았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 지루해하는 아이들을 달래기 위해서인지 완구류 매출도 3배 더 높았다.

간식거리는 상행선과 하행선 모두 커피와 이온 음료 등이 잘 나갔지만, 하행선에서는 마른안주, 상행선에서는 아이스크림이 가장 인기였다.

CU는 "하행선의 고객 수와 매출이 상행선보다 30%가량 더 높았다"고 설명했다. 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여행 떠날 땐 세면용품, 돌아올땐 소화제 피로회복제 산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