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오늘은 부처님오신날`..尹 대통령 "부처님 자비정신이 우리 사회를 띠뜻하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코로나 이후 4년 만에 전국서 제약 없이 개최
서울 조계사, 1만여 명 참석 등
부처님오신날을 기념하는 행사가 27일 전국에서 코로나19 이후 4년 만에 제약 받지 않는 방식으로 열린다.

대한불교조계종은 이날 오전 종단 산하 전국 사찰에서 불기 2567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총본산인 서울 종로구 소재 조계사에서 열리는 봉축법요식에는 총무원장인 진우스님을 포함한 종단 주요 인사와 불교 신도, 타 종교인, 외국인, 사회 각계 인사 등 1만여명이 참석한다.

불교 전통 의식인 도량결계, 향·등·꽃·과일·차·쌀 등 여섯 가지 공양물을 올리는 육법공양, 북소리로 중생의 어리석음을 깨우치는 명고, 성불을 기원하는 종을 울리는 명종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특히 코로나19 이후 엔데믹이 선언됨에 따라 거리두기나 마스크 착용 의무 등에 제약받지 않고, 올해제돼 올해 봉축법요식은 코로나19 유행 전인 2019년과 비슷하게 4년 만에 방역상 특별한 제한 없이 치러진다.

이에 대해 진우스님은 앞서 발표한 봉축사에서 "상대방을 배려했던 따뜻한 마음, 최악의 상황에서도 공동체의 질서를 해치지 않은 희생정신, 나보다 어려운 이웃을 먼저 보살피는 자비심이 우리 모두를 구했다"고 밝혔다.

이날 윤석열 대통령은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페이스북에 기념 메시지를 올려 "불기 2567년 부처님오신날을 봉축한다"며 "부처님의 자비 정신이 우리 사회를 따뜻하게 밝혀주고 있다. 따스한 온기가 우리의 이웃들에게 널리 스며들 수 있도록 정부가 더욱 노력하겠다"고 적었다.

부처님오신날을 일주일 앞둔 20일에는 동대문(흥인지문)에서 종로를 따라 조계사까지 약 5만명이 행진하는 대규모 연등 행렬이 열렸다.

대한불교천태종은 충북 단양군 소재 총본산인 구인사에서 오전 10시 30분에, 한국불교태고종은 오전 10시 전남 순천시 소재 총본산인 선암사에서 각각 봉축법요식을 개최한다.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오늘은 부처님오신날`..尹 대통령 "부처님 자비정신이 우리 사회를 띠뜻하게"
부처님오신날을 기념해 기도하는 신자

<연합뉴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