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돈봉투` 윤관석·이성만 체포동의 절차 개시…30일 보고 예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에서 돈봉투를 뿌렸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무소속 윤관석·이성만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 요구서가 26일 국회로 넘어갔다.

법무부는 이날 오후 윤석열 대통령의 재가를 받아 정당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두 의원의 체포동의 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국회의원은 회기 중 국회 동의 없이 체포·구금되지 않는 불체포특권이 있기 때문에 국회 본회의에서 표결로 체포동의안을 가결해야 법원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심사)을 할 수 있다.

국회의장은 요구서를 받은 후 처음 개의하는 본회의에서 이를 보고하고, 24시간 이후 72시간 이내에 본회의를 열어 무기명 표결에 부쳐야 한다. 72시간 이내에 본회의가 안 열리면 이후 가장 빨리 열리는 본회의에서 표결한다. 재적의원 과반 출석에 출석 의원 과반이 찬성하면 가결된다.

윤 의원과 이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은 30일 예정된 본회의에 보고된다. 표결은 6월 임시국회에서 열리는 첫 본회의에서 이뤄지게 된다.

윤 의원은 2021년 4월 말 전당대회를 앞두고 당시 후보였던 송영길 전 대표, 강래구 전 한국감사협회장등과 공모해 민주당의 현역 의원들에게 총 6000만원을 살포하는 데 관여한 혐의다. 검찰은 윤 의원이 각 의원들에게 300만원이 든 봉투를 건네며 지역 대의원이 송 전 대표를 찍도록 유도하거나 지지를 유지해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의원은 송 전 대표의 당선을 돕고자 2021년 3월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에게 경선캠프 운영비 명목으로 100만원, 강씨 등에게 지역본부장 제공용 현금 1000만원을 제공한 혐의를 받는다. 이 의원도 윤 의원으로부터 300만원을 받은 정황이 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김영철 부장검사)는 지난 24일 두 의원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영장을 접수한 서울중앙지법은 이튿날 검찰에 체포동의 요구서를 보냈다.

한편, 검찰은 이날 강 전 회장을 구속기소했다. 심승수기자 sss23@dt.co.kr



`돈봉투` 윤관석·이성만 체포동의 절차 개시…30일 보고 예정
윤관석(왼쪽) 의원과 이성만 의원.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