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울시민이면 누구나` 무료로 즐길 수 있는 `사랑누리 음악회`가 찾아옵니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서울시민이면 누구나 무료로 즐길 수 있는 '사랑누리 음악회'가 다음 달 10일 강동구 암사동을 찾아온다.

사랑누리교회가 마련한 이번 공연은 뮤지컬음악감독이자 작곡가인 채미현 감독의 진두지휘 아래 인기 영화 OST, 가요, 뮤지컬 등을 선보이는 자리다. 채 감독은 뮤지컬 팬텀,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외 다수의 공연을 연출했고, 온누리 뮤지컬 성가대의 지휘자이기도 하다.

공연을 기획한 사랑누리교회 측은 인근 지역인 암사동이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추진 사업을 진행 중인 문화 유적지라는 장점이 있지만, 서울 외곽이라는 지역적 특성으로 문화생활을 누리지 못하는 주민들이 많다는 점을 고려해 음악회를 준비했다.

교회 측은 "이곳 지역 주민들은 여가 활동이나 문화활동을 주로 TV 시청에 의존하고 있다고 하고, 충무로와 같은 곳에서 열리는 문화 공연 행사를 보러 가기도 쉽지 않은 여건"이라며 "주민들과 함께 문화 예술 공연을 관람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면 좋겠다는 생각에서 음악회를 기획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사랑누리 음악회는 토요일인 다음 달 10일 오후 4시 강동구 암사동 사랑누리교회에서 열린다. 공연은 서울시민 누구나 관람할 수 있다. 장환순기자 janghs@dt.co.kr



`서울시민이면 누구나` 무료로 즐길 수 있는 `사랑누리 음악회`가 찾아옵니다
사랑누리 음악회 포스터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