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위대한 미국" 트럼프 따라하기 디샌티스, 대선출마 선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위대한 미국" 트럼프 따라하기 디샌티스, 대선출마 선언
사진=AP 연합뉴스



미국 공화당의 론 디샌티스(사진) 플로리다주지사가 24일(현지시간) 2024년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습니다. '리틀 트럼프'로 불리는 디샌티스 주지사가 내세운 슬로건도 트럼프 전 대통령과 비슷합니다. 트럼프는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MAGA)인데 드샌티스는 '위대한 미국의 복귀'(GAC)를 내걸었습니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드샌티스는 트럼프 전 대통령에 이어 당내 2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격차는 거의 두 배 벌어져 있습니다. 이 간격을 어떻게 메우느냐가 일단 드샌티스 앞에 놓인 과제입니다.

디샌티스 주지사의 출마 선언은 트위터의 음성 대화 플랫폼인 '트위터 스페이스'에서 일론 머스크 트위터 및 테슬라 CEO와 대담형식으로 진행됐습니다. 기존 경쟁자들이 지지층과의 교감을 위해 별도의 오프라인 출마 행사를 가졌던 것과 차별화한 것이지요.

디샌티스 주지사는 대담 직전에 올린 1분짜리 영상에서 "우리는 이끌어 나갈 용기와 승리할 힘이 필요하다"면서 "나는 위대한 미국의 복귀(Our Great American Comeback)를 이끌기 위해 대선에 출마한다"고 출마 사실을 알렸습니다. 그는 "승리를 대신할 수 있는 것은 없다. 우린 최근 몇 년간 공화당을 감염시킨 패배의 문화를 끝내야 한다"며 "과거의 진부한 교리는 활기찬 미래에 적합하지 않다. 우린 뒤가 아닌 앞을 내다봐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는 트럼프 전 대통령을 '과거 패배의 아이콘'으로 규정하면서 직격한 연장선으로, 과거가 아닌 미래의 승리로 나아가야 한다는 것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작년 말 한때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앞서기도 했던 디샌티스 주지사는 트럼프에 대한 검찰 조사 등이 오히려 트럼프 지지층 결집으로 이어지면서 현재는 크게 뒤지고 있습니다.

디샌티스는 출마 선언을 계기로 트럼프와의 차별화 전략으로 전세를 뒤집는다는 계획입니다. 디샌티스가 출마를 공식화함으로써 트럼프 전 대통령, 니키 헤일리 전 유엔대사, 공화당의 유일한 흑인 상원의원인 팀 스콧, 에사 허친슨 전 아칸소 주지사, 기업가 비백 라마스와미 등과 당내 경쟁을 하게 됐습니다. 공화당 경선 승리자는 민주당 경선 승자와 맞붙게 됩니다.

이규화 논설실장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