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박민식 보훈장관 인사청문 보고서 채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정무위 "전문성 갖췄다" 평가
야당측 '부적격 의견'도 병기
박민식 보훈장관 인사청문 보고서 채택
박민식 국가보훈부 장관 후보자. <디지털타임스 DB>

박민식 국가보훈부(보훈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 청문 경과보고서가 25일 국회를 통과했다.

박 후보자는 조만간 정식 임명 절차를 통해 초대 보훈부 장관에 취임할 것으로 보인다.

국회 정무위원회는 25일 오후 전체회의를 열고 박 후보자에 대한 인사 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의 건을 의결했다.

백혜련 정무위원장은 "지난 5월 22일 밤 늦은 시간까지 박 후보자의 직무수행에 필요한 능력과 자질 검증을 위한 인사청문회를 실시했다"며 "위원님들께 결과를 요약한 종합의견을 배부해드렸다"고 밝혔다.

정무위는 종합의견에서 박 후보자가 보훈 가족의 한 사람으로서 보훈 정책에 대해 국가보훈처장, 국회의원 등 공직 재임시 습득한 폭넓은 이해와 전문성을 갖췄다고 평가했다. 또 보훈처장으로 재직시 습득한 폭넓은 이해와 전문성을 갖추고 있다고 봤다.

아울러 정무위는 박 후보자가 국가보훈처장으로 재직 당시 △무호적 독립유공자의 가족관계등록 창설 △기초연금 소득인정액에 보훈급여금 제외 △참전유공자의 위탁병원 이용시 약제비 지원 등 숙원과제를 해결하는 등 소기의 성과를 거뒀다고 펑가했다. 정무위에 따르면, 박 후보자는 △음주운전 △부동산 투기 △학위논문 표절 △병역문제 등 고위공직자 인사검증원칙에 비춰 문제가 없으며, 가상자산 또한 보유·투자한 적이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반면 더불어민주당 등 야당의 의견을 반영해 '부적격 의견'도 병기됐다. 정무위는 "후보자는 총선 출마 시 6개월여 남짓의 짧은 기간 동안 초대 국가보훈부장관직을 수행할 수밖에 없어 업무의 안정적·지속적 추진을 기대하기 어려운 만큼, 국가보훈부 장관직을 총선 출마를 위한 배경으로 삼지 않겠다는 명확한 입장 표명이 중요했음에도 불구하고 인사청문위원들의 거듭된 질의에 모호한 태도를 견지하며 분명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 박 후보자의 '이승만 전 대통령 기념관 건립 추진' 관련 발언에 대해 국회의원 재임 중 법무법인 설립·변호사 겸직 및 전관예우 의심 행위 논란 등을 지적하면서 "국가보훈부 장관에게 요구되는 자질과 도덕적 기준 등에 미흡해 부적합하다는 의견도 있었다"고 명시했다.

초대 국가보훈부 장관에 취임을 앞두고 있는 박 후보자는 검사 출신으로 지난 18·19대 국회의원을 지낸 뒤 윤석열 정부 첫 국가보훈처장으로 임명됐다. 국가보훈처가 처에서 부로 승격돼 오는 6월 출범 예정인 초대 국가보훈부 장관으로 지난 9일 지명됐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