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권영세 "北 눈치 안 보고 할말하는 관계 정립… 어떤 의제도 대화테이블 올릴수 있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권영세(사진) 통일부 장관은 22일 취임 1년을 맞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향해 "북한의 눈치를 보지 않고 북한에 할 말은 하고 해야 할 일은 분명하게 하는 원칙 있는 남북 관계를 정립했다고 생각한다"고 자평했다.

권 장관은 이날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 본부에서 진행한 취임 1주년 간담회에서 "북한 인권 문제 공론화, 남북자·억류자·국군포로 문제 해결 촉구, 또한 대북전단 관련 입장을 분명하게 밝힌 것 등에서 헌법적인 책무와 보편적 가치를 구현하기 위해 노력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지난 1년간 북한의 군사도발이 계속됨에 따라 남북관계의 진전은 거의 없었지만 저자세로 대응하지 않은 것 자체를 성과로 평가한 것이다.

권 장관은 김 위원장이 2012년 4월 집권 후 첫 육성 연설에서 북한 주민들에게 '다시는 허리띠를 졸라매지 않게 하겠다'고 발언한 사실도 언급하면서 "지금 현재 북한 경제 상황이 어떤지 한 당국은 스스로 되돌아봐야 할 것"이라는 말도 했다. 김 위원장은 당시 '이민위천', '인민 대중 제일주의' 등 날로 윤택해지는 생활을 선사하겠다고 공언했으나, 최근 북한 경제는 식량난이 장기화할 정도로 악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김정은 위원장은 이제라도 북한 주민과 미래를 위해 도발과 단절이 아니라 민생과 협력의 길로 나와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반도 긴장감 조성이 북한 경제를 어렵게 만드는 만큼 비핵화·대화의 길로 나올 것을 거듭 당부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나아가 권 장관은 북한의 미사일·핵 위협에도 정부의 비핵화 로드맵인 '담대한 구상'은 여전히 유효하다고 설명했다. 권 장관은 "한미, 한미일 협력 속에서 억제와 단념의 내용은 강화하고 있다"며 "계속 억제와 단념을 위한 압박을 하면 북한이 대화로 나올 가능성에 대해 긍정적, 희망적으로 보고 있다"고 기대했다.


권 장관은 "북한이 우려하는 그 어떤 문제도 대화 테이블 위에 올려놓고 논의할 수 있다"고 했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권영세 "北 눈치 안 보고 할말하는 관계 정립… 어떤 의제도 대화테이블 올릴수 있어"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22일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 본부에서 가진 취임 1주년 기념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남북 관계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