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러 "우크라 드론, 크렘린궁 공격…푸틴 목숨 노렸다" 주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크렘린궁 "보복할 권리 있어"
러 "우크라 드론, 크렘린궁 공격…푸틴 목숨 노렸다" 주장
크렘린궁 상공에서 발생한 폭발 장면[트위터 캡처]

러시아가 "크렘린궁에 대한 우크라이나의 드론 공격이 벌어졌다"면서 "이것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 대한 암살 시도"라고 주장했다. 이번 사건으로 러시아가 보복을 공언하면서 사태가 확전 일로로 치달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3일(현지시간) 로이터,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크렘린궁은 성명에서 "전날 밤 우크라이나가 무인기로 크렘린궁 대통령 관저에 대한 공격을 시도했다"며 "2대의 무인기가 크렘린궁을 겨냥했으나 군이 전자전 체계를 적절히 사용해 드론을 무력화했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공격으로 푸틴 대통령은 다치지 않았고 파편 등으로 인한 건물 손상도 없었다고 전했다.

러시아 소셜 미디어에는 무인기로 보이는 비행체가 크렘린궁 지붕 위에서 폭발을 일으키며 떨어지는 장면을 담은 미확인 영상이 유포됐다.

크렘린궁은 또 "이번 행위는 해외 사절도 참석할 예정인 5월 9일 전승절을 앞두고 벌어졌다"며 "우리는 이를 러시아 대통령의 생명을 노린 계획적인 테러 행위로 간주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러시아는 적합한 시기와 장소에 보복할 권리가 있다"고 경고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푸틴 대통령은 사건 당시 크렘린궁에 없었으며, 이후 예정된 일정을 변경하지 않고 평소처럼 업무를 보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이날 푸틴 대통령은 모스크바 외곽의 노보 오가료뵤에 있는 관저에 머물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사건에 대한 우크라이나 당국의 반응은 아직 전해지지 않았다. 최근 러시아에서는 조만간 예상되는 우크라이나의 대대적 반격을 앞두고 에너지 및 교통 시설에서의 폭발과 사보타주(파괴공작)가 잇따르고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