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김건희 교생선생님, 음해 마음 아파"…옛제자 깜짝 편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김건희 교생선생님, 음해 마음 아파"…옛제자 깜짝 편지
[대통령실 제공]

김건희 여사의 교생시절 제자가 1998년 김 여사로부터 받은 감사의 편지와 사진을 최근 대통령실로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제자는 "김 여사가 각종 음해성 구설에 오르자 마음이 아팠다"는 취지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10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사진을 보낸 제자 A씨는 1998년 서울 광남중학교를 다니던 학생이다. 당시 김 여사는 이 학교에 교생으로 실습을 나왔다. 김 여사는 당시 경기대 회화과를 졸업한 후 숙명여대 미술교육 석사과정 중에 교생 실습을 했다.

A씨는 김 여사, 학우 4명과 함께 1988년 4월 어린이대공원에 열린 사생대회에서 찍은 사진 1장을 대통령실로 보냈다. 해당 학생은 김 여사가 당시 담임 교사 이상으로 학생들에 정성을 쏟았다고 했다.

A씨는 편지에서 "마지막 작별인사를 하며 눈물을 펑펑 흘리시던 교생 선생님을 같은 반 친구들 상당수가 현재까지 기억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난 대선과정 중 교생 선생님이 각종 음해에 시달리는 모습을 보면서 마음 아파하는 친구들이 많았다"고 적었다

사진 뒷면에는 김 여사가 직접 쓴 편지도 있었다. 김 여사는 편지에 "헤어지는 순간이 다가와 선생님도 너무 아쉽다. 이제야 서로를 알 수 있는 시간이 온 것 같은데"라고 적혀 있다. 편지 마지막에는 '교생 김명신(김 여사 개명 전 이름)'이라고 남겼다.

A씨에 따르면 김 여사는 미술 과목 교생업무 외에 방과 후에도 별도로 시간을 내 전교 합창대회 연습시간에 참여해 학생들을 격려하고 소통했다고 한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김건희 교생선생님, 음해 마음 아파"…옛제자 깜짝 편지
[대통령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