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뉴욕증시 풍향계] 기술주 급반등… 안도랠리 이어갈 듯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지난 주(3월 27~31일) 뉴욕증시는 3대 지수가 모두 3% 이상 상승하면서 안도랠리를 이어갔다. 은행권 위기가 잠잠해진 가운데 추가 악재가 없을 경우 이번 주에도 강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한 달간 다우지수와 S&P500지수는 각각 약 1.9%, 3.5% 올랐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약 6.7% 급등했다.

월가에서는 '빅테크의 부활'에 대한 기대감도 나오고 있다. 금융시장 불안에도 불구하고 최근 뉴욕증시 최고 대장주 애플을 필두로 엔비디아, 마이크로소프트, 페이스북의 모회사 메타 플랫폼스 등 기술 기업 주가가 빠르게 반등하면서 상승세를 주도했다.

다만 지나친 낙관은 경계해야 한다는 분석도 나온다. 시장은 여름께 연준이 기준금리 인하를 시작해 연말까지 최대 1%포인트 낮출 수 있다고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선호하는 물가 지표인 2월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는 전년동기 대비 4.6%, 전월 대비 0.3%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월가의 예상치를 하회하는 수준이지만, 연준의 장기 목표치인 2%를 여전히 크게 웃돈다.

이와 관련, 수전 콜린스 보스턴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물가 상승률이 기존보다 조금 낮아졌지만, 인플레이션은 여전히 높으며 큰 진전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현재 일부 약간의 추가적인 정책 긴축을 한 후 올해 말까지 동결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고금리를 장기간 유지할 필요가 있음을 시사했다.

글로벌 투자은행 바클레이즈의 분석가는 "시장은 좋은 단어만 취사선택하고 있다"며 금융시장은 인플레이션이 안정되고, 금리가 낮은 수준을 유지하는 동시에 기업 실적은 크게 둔화하지 않는 최상의 시나리오를 가격에 반영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뉴욕증시 풍향계] 기술주 급반등… 안도랠리 이어갈 듯
연합뉴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