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유튜버가 태국 현지 여성들과 선정적 방송"…경찰 내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 유튜버가 태국 현지에서 여성들과 선정적 모습이 담긴 방송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입건 전 조사(내사)에 착수했다.

1일 경기남부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따르면 경찰은 최근 국내 한 남성 유튜버가 태국의 유흥업소로 추정되는 장소에서 태국 여성들과 성행위를 묘사하는 듯한 모습을 찍어 유튜브에 올렸다는 제보를 받고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당시 영상에는 유튜버의 후원 계좌번호도 노출됐던 것으로 전해졌다.

제보 영상을 확인한 경찰은 문제의 영상을 올린 유튜버 계정 명의자를 대상으로 정보통신망법상 음란물 유포 혐의를 적용할 수 있는지 법률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

또 유튜버의 신원과 소재지를 파악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유튜버의 방송 내용이 음란물이 맞는지 관련 판례를 검토 중"이라며 "범죄행위가 특정되면 입건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유튜버가 태국 현지 여성들과 선정적 방송"…경찰 내사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