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캠코, 워크아웃기업 첫 신규자금 지원 실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가 31일 워크아웃기업 대상 첫 신규자금 지원기업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기업은행 추천을 통해 첫 번째 지원기업으로 선정된 A사는 워크아웃절차를 통해 부실 해소 및 영업 재기 기반을 마련했으나, 운전자금 부족으로 확대되는 수주 대응 등 어려움을 겪어왔다.

A사는 이번 캠코의 10억원 신규자금 지원(기업턴어라운드금융)으로 향후 매출 증대 및 재무구조 개선 등 빠른 경영 정상화를 기대하고 있다.

캠코는 첫 지원사례를 시작으로 워크아웃기업 대상 종합 지원책인 '기업턴어라운드 동행 프로그램'을 통한 지원 사업을 본격 수행할 계획이다.

먼저 캠코는 기업턴어라운드금융을 통해 20억원 한도의 운전자금 및 시설자금을 대여해 일시적 유동성 위기를 겪는 워크아웃기업의 조기 정상화를 지원한다.

또한 워크아웃 절차에 필요한 자산·부채실사 비용 지원을 통해 기업의 경제적 부담을 낮추고, 워크아웃 종료 후 기업 요청에 따라 제1금융권 대출에 대한 캠코의 지급보증으로 원활한 자금조달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밖에 비금융 지원책으로서 민간 전문가와 기업을 일대일로 매칭시켜 맞춤형 경영컨설팅 제공과 캠코 직원이 기업의 워크아웃 전단계에 걸쳐 밀착 지원하는 전담 동행인 운영 등을 통해 기업의 완전한 경영 정상화를 돕는다.

권남주 캠코 사장은 "경제 복합위기 등에 따른 일시적 유동성 부족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들의 구조조정 자금 수요 증가가 예상되고 있다"며 "기업턴어라운드 동행 프로그램을 통해 워크아웃기업의 조기 정상화와 더불어 워크아웃 제도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캠코가 앞장서겠다"고 말했다.강길홍기자 slize@dt.co.kr

캠코, 워크아웃기업 첫 신규자금 지원 실시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