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미래에셋·한투, 토큰증권 시장 선점 위해 동맹 맺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미래에셋-SK텔레콤 제휴
한국투자증권도 카카오뱅크, 토스뱅크와 손잡아
'토큰증권(Security Token Offering·ST) ' 제도화가 급물살을 타면서 국내 대표 증권사인 미래에셋증권과 한국투자증권도 ST 시장 선점을 위해 협력사들과 손을 잡았다.

미래에셋증권은 30일 SK텔레콤과 토큰증권 발행 협의체 '넥스트파이낸스 이니셔티브' 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협약을 통해 미래에셋증권은 기초자산 발굴 및 발행을 맡고, SK텔레콤이 블록체인 등 인프라 구축을 담당하기로 했다. 더불어 국내 주요 기업들의 참여를 적극적으로 유도해 토큰증권 생태계 활성화 및 블록체인 분야 글로벌 경쟁력 확보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앞서 27일 한국투자증권도 카카오뱅크, 토스뱅크와 함께 STO협의체인 '한국투자 ST 프렌즈'를 결성했다. 한국투자증권을 주축으로 카카오뱅크와 토스뱅크가 토큰증권을 기록할 분산원장(블록체인)의 금융기관 시범 운영 파트너로 참여하는 모양새다. 또한 카카오엔터프라이즈가 분산원장 구축을 위한 기술 파트너로 합류한다. 한국투자증권은 연내 발행 분산원장 인프라를 구축하고 안정성 및 보안성 테스트를 마칠 예정이다.

토큰증권은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부동산, 미술품, 지식재산권(IP), 저작권(음원) 등의 유·무형 자산을 담아 토큰(디지털자산) 형태로 발행한 증권이다. 증권사들로서는 주식, 채권 등에 이은 새로운 먹거리로 주목하고 있다.

토큰증권은 이르면 내년부터 도입될 전망이다. 금융위원회는 지난달 토큰증권 가이드라인을 내놓았고, 올해 상반기에 전자증권법과 자본시장법 개정안도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글로벌 토큰증권 시장의 시가총액은 152억달러(약 20조원)이며 1월 거래대금은 시가총액의 1%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래에셋·한투, 토큰증권 시장 선점 위해 동맹 맺어
안인성(왼쪽) 미래에셋증권 디지털부문대표와 오세현 SK텔레콤 Web3 CO 담당 부사장이 30일 서울 중구 을지로 미래에셋센터원에서 토큰증권 비즈니스 생태계 구축을 위한 토큰증권 컨소시엄 - 넥스트 파이낸스 이니셔티브 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 후 기념 촬영하고 있다. 미래에셋증권·SK텔레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