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미래에셋운용, `40% 소득 공제` 청년 소장펀드로 목돈 만들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미래에셋코어테크 청년소득공제' 등 3종 출시
미래에셋운용, `40% 소득 공제` 청년 소장펀드로 목돈 만들자
미래에셋자산운용 제공



코로나19 이후 심화된 취업난과 주거비 부담에 고통받는 청년층을 지원하기 위한 맞춤형 금융 상품들이 등장하고 있다. 최근 출시된 '청년형 소득공제 장기펀드(청년소장펀드)'는 올해 12월 31일까지만 가입이 가능한 정책금융상품으로, 가입 대상은 총 급여 5000만원 이하 또는 종합소득금액 3800만원 이하인 만 19∼34세 청년이다.

가입자는 3~5년간 연간 최대 600만원까지 납입할 수 있고 납입금액의 40%에 대해 소득공제를 받는다.현재 주택청약종합저축을 제외한 대부분의 금융상품이 세액공제이기 때문에 더욱 눈길을 끈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대표 자산운용사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청년소장펀드 3종을 출시했다. △반도체·2차전지 등 IT(정보기술) 업종과 인터넷·소프트웨어 등 성장주에 집중 투자하는 '미래에셋코어테크 청년소득공제' △글로벌 트렌드 변화에 따른 국내 유망 섹터 등에 투자하는 '미래에셋장기포커스 청년소득공제' 등 주식형 펀드 2종과 우량 기업 우선주·고배당주·채권·옵션에 투자하는 △'미래에셋 배당프리미엄 청년소득공제' 주식혼합형 펀드 1종 등이다.

연금 계좌를 활용하면 세액공제까지 받을 수 있다. 올해부터는 연금저축과 개인형 퇴직연금(IRP) 등 연금 계좌에서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는 한도가 기존 연 700만원에서 900만원으로 확대된다. 연금저축에 600만원, IRP까지 합산해 900만원을 넣은 총급여 5500만원 이하 사회 초년생이라면 연간 최대 148만5000원을 절세(세액공제 16.5%)할 수 있다.

연금 계좌를 통해 펀드나 상장지수펀드(ETF) 등에 투자해 수익이 발생하면 인출 시점까지 과세가 이연되는 효과도 있다. 절세 혜택이 많은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도 도움이 될 수 있다.ISA는 예·적금이나 주식, 펀드, 상장지수펀드(ETF), 주가연계증권(ELS) 등 다양한 상품에 투자 가능하다. 다만 연간 2000만원까지만 납입할 수 있고, 최소 3년간 의무적으로 가입해야 한다. 당해년도 사용하지 않은 한도는 다음 해로 이월해 최대 1억원까지 납입이 가능하다.일반 계좌로 가입하면 이자 소득 등에 대해 15.4%의 세금을 내야 하지만 ISA 계좌를 통해 투자하면 200만원(총급여 5000만원 이하는 400만원)까지는 전액 비과세된다.이윤희기자 stel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