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미래에셋자산운용 글로벌X 재팬, 일본 ETF 진출 2년만에 운용자산 1조 돌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미래에셋자산운용 글로벌X 재팬, 일본 ETF 진출 2년만에 운용자산 1조 돌파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일본 합작법인 글로벌엑스 재팬(Global X Japan)이 운용자산(AUM) 1000억엔(약 1조원)을 돌파했다고 30일 밝혔다. 법인 설립 후 첫 상품을 출시한지 2년여만이다.

글로벌X 재팬은 2019년 9월 미래에셋자산운용의 미국 상장지수펀드(ETF) 운용 자회사 글로벌X와 일본 다이와증권그룹이 합작해 설립한 일본 유일의 ETF 전문 운용사다. 약 60조엔 규모의 일본 ETF 시장은 토픽스와 니케이225 등 지수추종형 ETF가 전체의 85%를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글로벌X 재팬은 설립 당시부터 테마형 및 인컴형, 코어형 등 ETF에 주력해왔다. 지난 2020년 8월 도쿄거래소에 'Global X MSCI 슈퍼디비던드 일본 ETF'를 첫 상장한 후 현재까지 총 27종의 ETF를 선보였다. 대표 상품으로는 글로벌 반도체 시장을 이끄는 일본 반도체 장비 및 소재 기업에 투자하는 'Global X 일본 반도체 ETF', 지적재산권(IP)과 컨텐츠 경쟁력을 보유한 일본 게임 산업에 투자하는 'Global X 일본 게임&애니메이션 ETF' 등이 있다. 최근에는 'Global X S&P 배당귀족 ETF' 등 일본을 넘어 글로벌, 특히 미국 시장에 투자하는 해외형 테마와 인컴형 상품도 신규 출시했다.

글로벌X 재팬 관계자는 "일본 시장에서 테마 및 인컴 등 특화된 ETF 상품은 아직 초기 단계지만 일본 현지 리테일 뿐 아니라 국내 대형 보험사 등 기관들도 많은 관심을 갖고 있으며, 일본의 경제규모를 고려할 때 지속적인 성장이 기대된다"고 말했다.이윤희기자 stel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