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국내서 안쓰면 의료SW 수출 힘들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디지털 바이오헬스 신시장 논의
해외서 유지관리 등 연속성 강조
"국내서 안쓰면 의료SW 수출 힘들어"
박윤규(앞줄 왼쪽 네 번째) 과기정통부 제2차관이 30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디지털 바이오헬스 신시장 창출 방안' 주제로 열린 '제4차 디지털 국정과제 연속 현장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박수를 치고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의료SW(소프트웨어) 성능이 아무리 좋아도 한국에서 쓰이지 않으면 해외 진출로 이어지기 어렵습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30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개최한 간담회에 참석한 의료SW 분야 관계자들의 공통적인 얘기다. 이 자리는 지난달 윤석열 대통령 주재로 열린 '바이오헬스 신시장 창출 전략회의' 후속으로 디지털 바이오헬스 신시장 창출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황희 카카오헬스케어 대표는 카카오 합류 전 EMR(전자의무기록) 솔루션 수출에 기여했던 경험을 공유하며 "의료SW 수출을 위해 해외에 방문하면 가장 먼저 묻는 게 한국에서 쓰이고 있냐는 것이다. 그러면서 실제로 방한해 직접 보고 싶어 한다"며 "과거 EMR 개발·수출은 분당서울대병원의 도움이 컸는데, 중소·중견기업과 스타트업도 이런 도움을 받기 수월해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SW도 바로 수출이 되는 게 아니다. SW 개발에 드는 금액 이상으로 현지화를 위한 수정과 준비에 자금이 필요하고 시연·출장까지 계속 돈이 든다. 또 SW 설치에서 끝나는 게 아니라 유지관리 등으로 수년간 인지도를 쌓고 살아남는 게 중요하다"면서 "규모의 경제가 필요할 수 있다. 중소·중견기업까지 좋은 솔루션을 소개하고 기회를 얻도록 정부 지원이 확대될 필요가 있다"고 했다.

토론에서도 해외 수출을 위한 정책적 지원의 필요성에 대한 의견이 이어졌다. 임석훈 뷰노 신사업본부장은 "AI(인공지능) 등 기술력을 마케팅하는 곳이 많아서 해외에서 보기엔 누가 잘하는지 모른다. 결국 국가의 도움을 받을 수 있는 G2G 모델이 유리할 수밖에 없다"면서 "비교적 발전이 더딘 곳은 SW를 사서 쓰는 문화도 정착돼 있지 않다. 진정한 글로벌 성공을 거두려면 미국·유럽 시장을 뚫어야 하는데 이를 위한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업계는 최근 한일관계 변화에 대한 기대감도 내비쳤다. 최두아 휴레이포지티브 대표는 "디지털 헬스케어는 특성상 하나의 버티컬 서비스로 스케일업하기 힘들다. 국내에선 사업성이 충분하지 않다고 판단, 주로 일본과 동남아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면서 "특히 일본의 경우 아날로그 위주였던 사회가 코로나를 거치며 클라우드 전환 등이 빠르게 일어나고 있다. G2G 형태의 도움과 선단전략으로 우리 기업들이 함께 나아가면 잘 안착할 수 있다"고 했다.

의료AI를 지속 발전시켜야 하는 필요성도 제기됐다. 정부 '닥터앤서' 프로젝트를 이끈 김종재 서울아산병원 아산생명과학연구원장은 "의료AI 분야에서 닥터앤서 같은 진단 솔루션의 효용성은 현장에서 경험했다. 다만 관련 수가가 아직 제도화되지 못한 점은 아쉽다"면서 "새로운 틀을 만드는 것도 중요하지만, 닥터앤서와 같이 정권과 담당자가 바뀌어도 연속성 있게 국가R&D 지원이 이뤄지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불면증 치료기기 '솜즈(Somzz)'를 개발해 국내 1호 DTx(디지털치료제) 허가를 받은 임진환 에임메드 대표가 허가까지의 과정과 해외 시장 진출 계획도 발표했다.

간담회를 주재한 박윤규 과기정통부 2차관은 "공공의료 분야에 AI·데이터 기반 솔루션이 널리 보급돼 특히 의료환경이 열악한 지역의 환경 개선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 시범사업은 시작했고 본격적 확산을 위한 계획을 보건복지부와 협의해 6월까지 만들겠다"고 했다. 이어 "DTx는 임상과 허가가 다소 지연됐지만 1호가 나왔다는 게 의미 있다고 본다. 대상이 우울증·불면증 등 멘탈헬스에 집중된 감이 있는데 만성질환 등으로 확대될 수 있기를 바라며, 아직 초기인 세계 시장에 적극 진출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팽동현기자 dhp@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