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SKT, 미래에셋과 토큰증권 컨소시엄 결성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SKT, 미래에셋과 토큰증권 컨소시엄 결성
안인성(왼쪽) 미래에셋증권 디지털부문대표와 오세현 SK텔레콤 웹3 CO담당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과 미래에셋증권이 토큰증권(ST) 생태계 조성을 선도하기 위해 손을 잡았다.

SK텔레콤은 미래에셋증권과 함께 토큰증권사업 준비와 추진을 위한 '넥스트 파이낸스 이니셔티브'(NFI) 컨소시엄을 결성하는 내용의 MoU(업무협약)를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토큰증권 사업이란 부동산과 예술품 등 다양한 자산의 증권화를 지원하고, 분산원장 기술을 기반으로 토큰증권을 발행·유통하는 사업을 말한다. 기존 부동산과 예술품 조각투자 뿐만 아니라 웹툰·영화·드라마 등 엔터테인먼트 영역에서 토큰증권 발행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양사는 이날 토큰증권 사업을 위한 'NFI'를 결성하고, 토큰증권 인프라 구축과 토큰증권 대상인 기초자산의 공동 발굴과 연계 서비스 개발에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SK텔레콤은 토큰증권의 기반을 구성하는 블록체인 등 IT(정보기술)와 인프라 분야에서 역량을 발휘하고, 금융투자 전문집단인 미래에셋증권의 역량을 융합해 사업 기회를 도출한다는 계획이다. 양측은 NFI에 국내 기업들의 참여를 유도하고, NFI 참여기업의 역량을 활용해 토큰증권 발행 희망기업과 프로젝트에 대한 인큐베이팅·엑셀러레이팅 역할도 수행할 예정이다. 아울러 미래에셋증권의 글로벌 인프라 등을 활용해 토큰증권 글로벌 사업화 방안도 내놓을 계획이다.

오세현 SK텔레콤 웹3 CO(컴퍼니)담당은 "토큰증권은 웹3가 전통 금융시장과 연결되는 출발점"이라며 "토큰증권을 계기로 웹3 철학과 혁신성을 갖춘 다양한 프로젝트들이 제도권 내에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김나인기자 silkni@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