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女간수와 男죄수 엽기적 성관계"…영국 최대 교도소 `충격`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女간수와 男죄수 엽기적 성관계"…영국 최대 교도소 `충격`
영국 버윈 교도소 전경 [교도소 트위터 발췌]

영국에서 두 번째로 큰 교도소에서 여성 교도관들이 남자 죄수들과 부적절한 성관계를 하다 적발된 사례가 줄줄이 나와 영국 사회가 큰 충격에 빠졌다.

29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크 보도에 따르면 웨일스 북부 HMP 버윈 교도소에선 문을 연 이후 지난 6년간 죄수들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여성 직원이 18명이나 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문제의 교도소는 지난 2017년 2억5000만파운드(한화 약 3779억원)를 들여 지은 곳으로, 2000명의 죄수를 수용할 수 있는 영국에서 두번째로 큰 규모다.

수감자들이 다양한 교육 훈련을 받을 수 있는 시설과 운동장, 피트니스 시설까지 갖춘 이 교도소는 세계에서 가장 시설 좋은 교도소로 불린 곳이다.

이 교도소에선 여 간수 등을 비롯한 여성 직원과 죄수들 간의 부적절한 애정 행각이 암암리에 벌어졌다. 일부 여성 직원은 이런 사실을 소셜미디어(SNS)에 내비친 여성 직원도 있었다.

텔레그래프는 일부 직원들은 심지어 죄수의 위법 행위를 방조하거나 돕기도 했다고 밝혔다.

한 27세 여성 직원은 수감실에서 25살 남성 죄수와 성관계를 맺고, 이 죄수에게 휴대전화를 몰래 넘겨준 뒤 자신의 나체를 포함한 사진과 동영상을 공유한 것으로 드러나 징역 1년을 선고받았다.


이 직원은 남성 죄수에게 음란물을 전송하고, 속옷을 몰래 반입한 후 남자 죄수에게 전달하기까지 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다른 27세 여성 교도관은 강도 공모로 복역 중인 남성 죄수와 4개월에 걸쳐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게 발각돼 1년간 징역형을 선고받기도 했다.

더욱 충격적인 사실은 이 여성 교도관과 성관계를 한 죄수가 다른 여성 교도관과도 감옥에서 부적절한 애정 행각을 이어간 것으로 드러났다.

문제의 여성 직원 18명 중 교도관은 7명, 보건 등 관계 기관 직원은 11명으로 나타났다.

최근 공개된 영국 정보 공개법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죄수와 부적절한 관계를 가져 파면된 교도관이 36명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 교도관 중 여성은 31명, 남성은 5명이다. 이같은 규모는 이전 4년간 19명이 파면된 것과 비교해 크게 늘어난 것이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