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금융위, 상호금융권 부동산대출 대손충당금 적립률 상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부동산 대출규모 늘고 연체율 상승세…PF사업장 현황 매달 요청키로
금융당국이 최근 상호금융권 부동산 관련 리스크가 커짐에 따라 대손충당금 적립률을 상향해 손실흡수능력을 높이기로 했다.

금융위원회는 29일 '2023년 제1차 상호금융정책협의회'를 열고 상호금융권 부동산 대출 현황을 점검하면서 이같이 결정했다.

금융위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으로 신협 등 상호금융권 연체율은 1.52%로 집계됐다. 새마을금고 3.59%, 저축은행 3.4%, 카드사 1.2% 등이다. 이에 금융위는 부동산·건설업 대출에 대한 대손충당금 적립률을 현행 100%에서 130%로 상향하는 등 업권 내 부동산 대출 관련 규정을 정비하기로 했다.

특히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부실 우려와 관련해 새마을금고를 포함한 전체 상호금융권 PF 사업장 현황 자료를 1개월 단위로 요청하고, 사업장 부실 발생 시 관련 정보를 신속 공유하기로 했다. 각 상호금융권 중앙회는 건전성 취약 금고(조합)에 대해 모니터링을 강화할 계획이며, 금융권 대주단 협약 및 자체 대주단 협약에 적극 참여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 상호금융권 규제차이와 관련한 개선방안도 논의됐다. 새마을금고는 다른 상호금융권이 이미 시행 중인 업종별 여신한도 규제 도입을 위해 개정을 추진 중인 상황이다. 개인사업자 및 법인 대상 대출 중 부동산·건설업에 대해 각각 총대출의 30% 이하, 그 합계액은 총대출의 50% 이하로 제한하는 내용의 규제다.

새마을금고는 개정을 통해 유동성 비율을 100% 이상으로 유지하는 규제도 곧 도입할 계획이다.

금융위는 "구체적인 개선방안에 대해 관계부처 및 상호금융권의 의견을 4월까지 청취하고, 이후 개선방안을 토대로 관계 법령 등의 개정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강길홍기자 slize@dt.co.kr

금융위, 상호금융권 부동산대출 대손충당금 적립률 상향
사진=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