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방역완화에 소비도 껑충... 작년 카드이용 13.5% ↑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여행 67%·음식점 25% 지출 증가
외부 활동 늘면서 대면결제 늘어
방역완화에 소비도 껑충... 작년 카드이용 13.5% ↑
지난해 코로나19 방역 완화로 신용카드 결제액이 증가했다. 서울 명동거리가 시민과 관광객들로 북적이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로 여행·음식점 이용이 활발해지면서 신용카드 결제액이 1년 전보다 13.5% 증가했다.

한국은행이 29일 발표한 '국내 지급결제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개인·법인의 신용·체크·선불카드 등 지급카드의 하루 평균 이용액은 3조1080억원으로 2021년보다 12.7% 늘었다. 민간소비가 회복되고 방역조치가 완화하면서 신용카드(+13.5%)와 체크카드(+9.6%) 모두 이용 규모가 증가했다.

개인 신용카드 이용액만 따로 소비유형별로 나눠 보면 여행(+67.1%)과 음식점(+25.2%) 등을 중심으로 대부분 업종에서 일평균 결제액이 늘었다. 연료(+22.2%), 오락문화(+16.0%), 전자상거래(+14.8%) 부문의 결제액도 증가세를 나타냈다. 반면 가구·가전(-7.7%) 관련 결제액은 오히려 줄었다.

개인·법인의 신용·체크카드 결제액을 결제 형태별로 나누면, 방역조치 완화로 외부활동이 증가하면서 지난해 중 대면결제 이용 금액(일평균 1조6450억원)은 1년 새 12.0% 늘었다. 비대면결제 이용금액(일평균 1조1010억원) 증가율 8.8%를 웃돌았다.

이에 따라 지난해 전체 결제 중 대면결제 비중은 59.9%로, 2021년(59.2%)보다 커졌다. 대면결제 비중은 지난 2019년 66.0%, 2020년 61.2%, 2021년 59.2%로 축소되는 추세였는데, 확대로 돌아선 것이다.

접근 기기별로는 모바일 기기(스마트폰)·PC 등을 통한 결제액(하루 평균 1조3300억원)이 13.9% 늘어나는 동안 실물카드 결제(1조4160억원) 증가율은 7.8%에 그쳤다. 특히 대면 결제할 때 결제단말기(카드 단말기,QR코드 등)에 실물카드 대신 모바일기기를 접촉하는 결제 방식이 1년 전보다 46.9% 급증했다.

모바일기기·PC를 통한 결제 가운데 카드 기반 간편결제 서비스 이용 비중은 46.3%를 차지했다. 카드기반 간편결제 서비스 중 핀테크기업(카드사 외 ICT 업체 등)이 제공하는 서비스를 이용한 비중은 지난해 66.6%를 기록했다.문혜현기자 moone@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