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조국 부녀, ‘북 콘서트’ 당당한 행보…‘文 밉지 않나’ 질문에 曺가 남긴 말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조국 부녀, ‘북 콘서트’ 당당한 행보…‘文 밉지 않나’ 질문에 曺가 남긴 말은
(왼쪽부터) 문재인 전 대통령,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조민씨. <디지털타임스 DB, 조민씨 SNS, 연합뉴스>

조국 부녀, ‘북 콘서트’ 당당한 행보…‘文 밉지 않나’ 질문에 曺가 남긴 말은
조국(왼쪽) 전 법무부 장관과 딸 조민씨. 조민씨는 지난 17일 오후 노무현시민센터에서 열린 책 '조국의 법고전 산책' 콘서트에 방청객으로 참석했다. <오마이뉴스 유튜브>

조국 부녀가 민주화운동의 성지 광주를 찾아 시민들과 함께하는 북 콘서트를 여는 등 활발한 행보를 펼치고 있다.

29일 정치권에 따르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28일 광주 동구 광주극장에서 딸 조민씨와 함꼐 '조국의 법고전 산책' 북 콘서트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500명이 넘는 방청객이 객석을 가득 메웠다.

해당 북 콘서트에선 광주와 5·18 민주화운동, 일제강제동원 정부 해법안, 청년 세대, 앞으로의 정치 행보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진행된 방청객과의 질의응답에서 '현재 문재인 전 대통령이 밉지 않습니까? 조금도 서운하지 않으십니까? 저는 서운하고 밉습니다'는 질문을 받아 눈길을 끌었다.

이 질문에 조 전 장관은 "아주 (대답하기) 어려운 질문을 하셨다"면서 "문재인 대통령님이 하신 정책·국정운영 등에 대해서 지금 비판하시는 분도 있고 불만을 갖고 계신 분도 있을 거라 생각한다. 의의도 있고 한계도 있을 텐데 그 모두를 함께 아울러 평가해야 한다"고 다소 신중한 답변을 내놨다. 이어 "개인적으로 밉고 서운하지 않으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문 대통령을 모셨던 수석보좌관으로서 답하지 않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말을 아꼈다.

딸 조민씨는 "저희 청년 세대는 싫은 건 싫다고 말하면서 내 권리에 대한 의식이 높다"며 "그 바탕에는 저희를 키워주신 부모님 세대가 '너의 권리는 이거야. 이거 아니라고 할 수 있어'라고 교육했기 때문에 이렇게 거듭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평소 조민씨는 집에서 이야기를 많이 하는데 아버지(조국 전 장관)는 피해 다닌다고 말해 방청객들의 환호를 이끌어내기도 했다.

조 전 장관은 "여러분들이 박수 쳐주시고, 성원해주시고 하지만 2019년 이후로 온갖 일이 벌어졌다"며 "그 중에 완전 허위 사실도 있고 억울한 것도 있다"면서 그간의 일을 회상했다.

이어 "그런 건 다 빼고, 장관 후보 지명된 후에 국민 여러분께 송구한 마음이 크다고 여러 번 밝혔고, 지금도 그런 마음"이라며 "잘난체하는 게 아니라 스스로 자성해봐야 할 부분을 돌아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터널이 언제 끝날진 잘 모르겠지만 보다 더 낮은 마음으로, 계속 낮은 자세를 유지하려고 한다"며 "제 부족함과 한계가 뭐였는지 깨달아야 터널이 끝나고 난 뒤에 뭔가 제대로 이뤄낼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혀 지자자들로부터 박수갈채를 이끌어냈다.

조국 부녀, ‘북 콘서트’ 당당한 행보…‘文 밉지 않나’ 질문에 曺가 남긴 말은
조국(왼쪽) 전 법무부 장관과 딸 조민씨. 조민씨는 지난 17일 오후 노무현시민센터에서 열린 책 '조국의 법고전 산책' 콘서트에 방청객으로 참석했다. <오마이뉴스 유튜브>

이날 조 전 장관은 자신이 법학자의 길을 걷게 된 계기를 밝혀 주목받았다. 그는 "광주는 정치적, 사회적, 문화적 고향으로 광주가 (나의) 진로를 결정하는데 영향을 줬다"며 "법대에 진학했지만 1980년 전반기 전두환, 노태우 대통령 시절을 거치면서 법을 집행하는 것은 (나와) 맞지 않다고 생각해 전업적 학자가 되는 길을 택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5·18 광주 정신이 헌법 전문에 들어가야 한다"고 주장하며 "5·18 광주 정신은 지역에 국한된 정신이 아니라 민주공화국의 기본이 되는 정신"이라고 강조했다.

조 전 장관은 윤석열 정부의 일제 강제동원 '제3자 변제' 해법과 관련해선 "강제징용 해법에 대해 최근 몇 번의 여론조사가 나왔는데 시민들이 '이건 잘못된 것 같다'라는 판단을 하는 게 사실"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일본 강제징용 해법 문제 출발은 대법원 판결이 내려졌을 때 행정부가 따라야 하느냐 마느냐에 달린 것"이라면서 "문재인 정부 시절에는 일본기업과 한국기업이 같이 돈을 내서 한다, 법률을 만들어 한다가 최저선이었다. 윤석열 정부의 안은 한국 기업이 낸다, 법률에 의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문재인 정부와의 해결책에서 차이가 있다"고 짚었다.

끝으로 그는 "대법원 판결에 반하는 조치를 행정부가 했는데, (만약) 그에 대해 삼성이란 기업이 돈을 내면 그 결정을 한 사람은 정권 교체 후 배임죄로 수사 받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이 때문에 대기업이 돈을 내는 것을 꺼리는 게 아닌가 하는 추측이 든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