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역시 K-가전… 삼성·LG, 美서 나란히 에너지스타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세탁기·식세기 등 고효율 제품
온실가스 배출 저감 성과 인정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에너지 절감에 대한 노력을 인정받아 미국 환경청(EPA)과 에너지부(DOA)가 주관하는 '2023 에너지스타상'에서 나란히 최고상을 수상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에너지스타상에서 에너지 고효율 제품을 개발한 기업을 선정하는 '제조사' 부문과 사업장 전력 관리 성과가 우수한 기업에 수여하는 '에너지관리'부문에서 최고 등급인 '지속가능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수상 업체 중 2개의 최고상을 수상한 기업은 삼성전자가 유일하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3년 국내 업계 최초로 제조사 부문 지속가능최우수상을 수상한 이래 신청하지 않은 2017년을 제외하고 매년 수상 기록을 이어왔다. 삼성전자는 세탁기, 식기세척기, 공기청정기 등 에너지 고효율 제품을 확대해 지난해 미국에서 전년 대비 24% 증가한 474개 제품에 대해 에너지스타 인증을 취득했다.

또 스마트싱스에 연결된 기기들의 에너지 사용량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절약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스마트싱스 에너지' 서비스는 스마트 홈 에너지 관리 분야에서 에너지스타 인증을 받았다.

아울러 기업 전반의 전력 관리 프로그램을 통해 건물의 에너지효율을 높이고 온실가스 배출을 감축한 성과를 인정받아 에너지관리 부문에서도 처음으로 최우수상을 받았다.

같은 날 LG전자도 가전제품을 통한 환경보호와 에너지 절감 측면에서의 탁월한 성과를 인정받아 지속가능 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LG전자는 2012년 '올해의 파트너상'을 처음 수상한 이후 올해까지 10번째 에너지스타 어워드 수상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LG전자는 작년 한 해 북미에서 6초에 1대씩 에너지스타 인증 제품을 판매했다. 지난해 판매된 전체 에너지스타 인증 제품들은 수명기간 동안 370만톤 이상의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는 효과가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LG전자의 에너지스타 인증 제품 판매 매출은 지난해 43억달러로 2021년 39억달러 대비 10% 가량 늘었다.

한편 미국 환경청과 에너지부가 주관하는 에너지스타상은 미국 정부가 2만여개 기업과 단체를 대상으로 에너지 절감 활동, 에너지스타 인증 활용을 평가해 제조, 에너지관리, 소매 등 8개 부문에 수여하는 상이다.

최고상인 지속가능 최우수상은 각 부문의 본상인 올해의 파트너로 2회 이상 선정된 곳 중에서 환경 보호와 에너지 절감 성과가 탁월한 기업과 단체에 주어진다.전혜인기자 hye@dt.co.kr

역시 K-가전… 삼성·LG, 美서 나란히 에너지스타상
에너지스타 인증을 받은 삼성전자 주요 제품과 수상 로고. 삼성전자 제공

역시 K-가전… 삼성·LG, 美서 나란히 에너지스타상
LG전자 에너지스타 최고상 수상. LG전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