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포스코인터내셔널, 생분해성 바이오플라스틱 재활용 나선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생분해성 바이오플라스틱 'PLA(Poly Lactic Acid)' 재활용 사업에 나선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지난 28일 네덜란드 토탈에너지스 콜비온, 국내 기업인 이솔산업과 PLA 리사이클링 기술 개발·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토탈에너지스 콜비온은 PLA 분야 글로벌 2대 제조사 중 한 곳이며, 이솔산업은 국내 PLA 시장 점유율 1위 기업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토탈에너지스 콜비온은 PLA 생산 노하우를 활용해 리사이클링 플랜트 구축을 위한 기술 이전을 돕고, 이솔산업은 폐기된 PLA를 공급할 예정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자금 지원과 함께 전체적인 기획과 관리를 맡는다.

회사 측에 따르면 글로벌 바이오플라스틱 시장은 2020년 기준 104억6000만달러(약 12조원) 규모에서 2025년에는 279억1000만달러(약 33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PLA 리사이클링 기술 개발을 2026년까지 완료해 관련 산업을 선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포스코인터내셔널, 생분해성 바이오플라스틱 재활용 나선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지난 28일 네덜란드 토탈에너지스 콜비온, 이솔산업과 PLA 리사이클링 기술 개발·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케빈조(왼쪽부터) 토탈에너지스 콜비온 한국·호주 대표 , 이상훈 포스코인터내셔널 본부장, 오흥기 이솔산업 사장. 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포스코인터내셔널, 생분해성 바이오플라스틱 재활용 나선다
글로벌 바이오플라스틱과 PLA 시장 전망. 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