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동국제강, 포항공장에 `태양광 자가발전` 구축…"탄소배출 절감 실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동국제강은 125억원을 투자해 포항공장 3개동 지붕 5만평에 태양광 자가발전설비를 구축하고 탄소 배출 절감에 나선다고 29일 밝혔다.

신규 설비는 10㎿급 자가발전설비로 연간 약 13Gwh의 전력을 생산한다. 13Gwh는 4인가족 6500여 가구가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규모다. 회사 측은 매년 전기료 약 15억원을 절감하고 연 6000톤의 탄소 저감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태양광 자가발전 설비 도입은 회사의 'Steel for Green' 전략의 하나로 추진됐다. 동국제강 탄소배출량은 철강업종 전체의 2% 수준이지만, 2030년까지 기존 대비 10%의 탄소 배출 추가 절감을 목표로 친환경 지속 성장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동국제강 관계자는 "폐열회수, 가스발전 등 친환경 자가발전 사업 확장을 지속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동국제강, 포항공장에 `태양광 자가발전` 구축…"탄소배출 절감 실현"
동국제강 포항공장 지붕에 설치된 태양광 자가발전 설비. 동국제강 제공

동국제강, 포항공장에 `태양광 자가발전` 구축…"탄소배출 절감 실현"
동국제강 포항공장 지붕에 설치된 태양광 자가발전 설비. 동국제강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