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KT노조 "비상경영위원회 적극 협력…경영감시단 통해 견제·감시할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KT노조 "비상경영위원회 적극 협력…경영감시단 통해 견제·감시할 것"
최장복 위원장이 KT 분당사옥 대회의실에서 열린 '2023년 정기전국대의원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KT노동조합 제공

KT 노동조합이 차기 대표이사 선임에 따른 혼선이 이어지는 와중에 박종욱 KT 대표 직무대행(경영기획부문장·사장)과 주요 경영진들이 가동한 '비상경영위원회'에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최장복 KT노동조합위원장은 29일 KT 분당사옥 대회의실에서 열린 '2023년 정기전국대의원대회'에서 "새로 출범하는 비상경영위원회가 주요 경영과 사업 현황을 신속하게 해결해서 경영 공백을 해소해야 한다"며 "그 과정에서 노동조합은 KT의 조속한 경영안정화를 위해 비상경영위원회가 잘 운영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KT노조는 경영정상화가 이뤄질 때까지 'KT노동조합 경영감시단'을 설치·운영한다. 이를 통해 그간 잘못된 부분에 대한 견제와 감시 역할을 적극적으로 한다는 방침이다.

최장복 위원장은 "KT노동조합은 조합원과 함께 회사가 겪고 있는 초유의 경영위기를 극복해서 KT가 흔들림없이 미래성장의 길로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KT노동조합은 지난 24일 입장문을 통해 이사회와 경영진에 책임을 묻고 '비상대책기구'를 구성해 경영공백 사태를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한 바 있다. 김나인기자 silkni@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