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원룸 덮친 37m 대형 중장비…임신부 등 5명 병원 이송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원룸 덮친 37m 대형 중장비…임신부 등 5명 병원 이송
29일 오전 울산시 남구의 한 아파트 공사 현장에서 넘어진 천공 중장비가 인근 원룸 건물을 덮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원룸 건물이 크게 파손되고, 내부에 있던 주민 일부가 병원으로 이송됐다. 연합뉴스

울산시 남구 한 아파트 공사 현장에서 지반을 뚫는 천공 중장비인 항타기(driving pile machine·抗打機)가 넘어져 원룸 주민 5명이 병원에 이송됐다.

사고는 29일 오전 11시 35분께 발생했다. 이날 37m 길이인 이 항타기가 넘어지면서 인근 4층짜리 건물 등 원룸 3곳을 덮쳤다. 파손된 원룸 3곳 중 2곳에서 각각 주민 3명과 2명 등 모두 5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 부상자 중 1명은 임신부로 확인됐다.

울산소방본부 관계자는 "이송된 주민 대부분 심한 외상을 입은 것은 아닌 것으로 일단 보인다"며 "임신부 건강 상태도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방 당국은 인명피해가 더 있는지도 살피고 있다.

또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 유관기관에 도시가스 차단과 단수 조치 등을 요청했다. 300t 크레인을 동원해 넘어진 항타기를 안전 조치할 계획이며, 복구에 3∼4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한다.

경찰은 추가 위험에 대비해 현장을 통제하고 있다. 소방 당국은 이날 항타기가 지반 구멍을 뚫는 작업을 마치고 다른 곳에 또 작업하고자 이동하던 중에 넘어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사고가 난 곳은 시공사가 신세계건설로 지상 29층 4개동 311가구 아파트를 짓는 공사 현장이다. 지난해 12월 착공해 2025년 11월 준공 예정이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원룸 덮친 37m 대형 중장비…임신부 등 5명 병원 이송
29일 오전 울산시 남구의 한 아파트 공사 현장에서 넘어진 천공 중장비가 인근 원룸 건물을 덮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원룸 건물이 크게 파손되고, 내부에 있던 주민 일부가 병원으로 이송됐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