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러, 히로시마 원폭 15배 `야르스` ICBM 핵전력 대대적 훈련 돌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러, 히로시마 원폭 15배 `야르스` ICBM 핵전력 대대적 훈련 돌입
ICBM '야르스' 탑재한 이동식발사차량(TEL) [타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러시아 국방부는 '야르스'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3000명 이상의 군인을 동원한 핵전력 점검 훈련을 시작했다고 29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이날 타스·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는 이날 보도문을 통해 "올해 전략미사일군 준비 계획에 따라 (시베리아) 옴스크 미사일 부대와, ICBM 야르스로 무장한 노보시비르스크 미사일 부대에 대한 종합 점검 훈련이 시작됐다"고 밝혔다. 해당 훈련에는 3000명 이상의 군인과 약 300대의 군사 장비가 투입돼 임무 수행 태세를 점검한다고 덧붙였다.

국방부는 훈련 내용과 관련, 3개 지역에서 야르스 탑재 이동식발사차량(TEL) 기동 연습이 진행되고, 미사일 위장과 가상 적의 현대적 공중 첩보수단에 대한 대응 연습이 이루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위력을 발휘하고 있는 다양한 형태의 드론(무인기)에 대한 대응에 각별한 주의가 기울여질 것이라고 말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침공 전쟁이 한창이던 지난해에도 핵전력을 동원한 군사훈련을 여러 차례 실시했다. 지난해 10월에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참관하는 가운데 탄도 및 순항 미사일 발사를 포함한 정례 핵전력 훈련을 벌이기도 했다.

푸틴 대통령은 ICBM 야르스를 지상 기반 러시아군 핵전력의 핵심축으로 만들려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2010년 처음 실전 배치된 야르스는 미국의 미사일 방어망(MD)을 뚫을 수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기존 ICBM '토폴-M'의 개량형인 야르스는 1만2000km를 비행해 목표물을 타격할 수 있으며, 최소 4개의 분리형 독립목표 재돌입탄두(MIRV)를 탑재한다. 각 탄두의 위력은 150∼250㏏(TNT 화약 폭발력 기준 15만∼25만t) 규모로 알려져 있다. 태평양전쟁 당시 일본 히로시마에 떨어진 원자폭탄(16㏏)의 10∼15배에 달하는 위력이다.

야르스는 TEL이나 사일로(격납고) 모두에서 발사가 가능하다. 러시아군의 잇따른 ICBM 훈련은 서방을 상대로 전략 핵전력을 과시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푸틴 대통령은 앞서 지난 25일엔 이웃 동맹국인 벨라루스에 전술핵무기를 배치하기로 양국이 합의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