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구금중인 권도형 "도피중 세계 곳곳서 VIP 대접 받았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금중인 권도형 "도피중 세계 곳곳서 VIP 대접 받았다"
몬테네그로 법원에 출두하는 권도형 대표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가상화폐 '테라·루나 폭락' 사태의 장본인인 권도형(32) 테라폼랩스 대표가 도피 도중 세계 곳곳에서 VIP 대접을 받았다고 말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필립 아지치 몬테네그로 내무장관은 28일(현지시간) 포드고리차의 내무부 청사에서 인터뷰를 갖고 "권도형과 그의 일행은 유난히 놀란 것처럼 행동하더라"며 "그들은 세계 다른 곳에서 'VIP 대접에 익숙했다'고 우리 관리들에게 말했다"고 말했다.

아지치 장관은 "권도형 대표 일행이 몬테네그로에 들어온 기록이 존재하지 않는 것에 비춰 불법 입국했다"며 "그들이 몬테네그로 입국 전에 명시되지 않은 이웃 나라에서 일정 시간을 머물렀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한국 사법당국이 앞서 지난 달 권도형 대표 일행의 행방을 세르비아에서 수소문한 바 있다고 블룸버그는 설명했다. 아지치 장관은 또 권 대표와 측근인 한모 씨가 지난 23일 몬테네그로에서 체포되기 전 몬테네그로 내무부는 권 대표 일행이 몬테네그로에 있을 수 있다는 정보를 갖고 있었으며, "조사를 통해 위조된 벨기에 여권, 다른 이름으로 돼 있는 한국 여권 등을 찾아냈다"고 말했다.

그는 이와 함께 권 대표 일행으로부터 노트북 3대와 휴대전화 5대도 압수했다는 사실도 공개했다. 아지치 장관은 노트북과 휴대전화에 어떤 내용이 들어있는지는 답변하길 거부한 채 "매우 흥미로운 의미있는 분량의 정보를 발견했다"고만 언급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또한 현지 교정 당국자의 말을 인용해 권도형이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격리 중이라고 전했다. 권도형은 몬테네그로 수도 포드고리차 북서쪽에 위치한 스푸즈 구치소에 구금돼 있다.

교정 당국자 라데 보이보디치는 권도형이 일반 의료 격리 공간에 수용돼 있으며, 다음 달 3일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될 때까지 이곳에 머물면서 그의 변호사, 의사만 접견할 수 있다고 이 통신에 밝혔다.

한편 권도형은 몬테네그로 현지 법률 대리인을 통해 위조 여권 사건과 관련, 1심 판결이 불만족스럽다면 항소를 통해 대법원까지 사건을 끌고 가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더 나아가 위조 여권 사건에 대한 사법적 절차가 마무리 돼야 송환될 것이라고 전제해 몬테네그로 사법부가 송환을 거부할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권도형 측이 방어권을 최대한 행사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 것으로 이?돼 실제 송환으로 이어지기까진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으로 관측된다.

앞서 몬테네그로 법원은 지난 24일 권 대표와 측근인 한모 씨에 대해 구금 기간 연장을 명령했다. 법원은 권 대표 등이 싱가포르에 거주지를 둔 외국인으로 도주할 위험이 있고, 신원이 명백하게 입증되지 않았다며 구금 기간을 최장 30일 연장했다.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