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10대 여학생 추락사한 원주 소금산 출렁다리...`사망사고` 잇따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지난 2021년에도 같은 장소서 추락사 2건 발생
10대 여학생 추락사한 원주 소금산 출렁다리...'사망사고' 잇따라





10대 여학생 추락사한 원주 소금산 출렁다리...`사망사고` 잇따라
추락 사고로 폐쇄된 스카이워크. [연합뉴스]

강원 원주시의 대표적인 관광 명소이자 28일 10대 여학생 추락 사망사고가 발생한 소금산 출렁다리에선 이전에도 추락 사망사고가 잇따라 발생했던 지역이다.

이곳 출렁다리 전망대에서 2021년 두 차례 추락사 이후 또 다시 같은 사고가 반복되면서 안전대책 강화가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29일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 6분 강원 원주시 지정면 간현리 소금산 출렁다리 인근에서 10~20대 추정되는 A양이 수십m 아래로 추락했다.

'사람이 떨어졌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 당국이 A양을 구조했으나 이미 숨진 상태였다.

경찰은 A양의 유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확인하고 있다.

이곳에선 지난 2021년 두 차례 같은 사고가 발생했었다.

2021년 6월 8일 오전 50대 남성 B씨가 출렁다리 전망대 100m 아래 하천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사고 지점 부근에서 작업 중이던 근로자의 신고로 B씨를 발견한 뒤, 조사에 나선 경찰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사건을 종결했다.

같은 해 5월 18일에도 20대 C씨가 출렁다리 전망대에서 절벽 아래로 떨어져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원주시는 전망대 사고가 터진 이후 입구를 폐쇄하고 안전 난간을 설치하는 등 안전조치를 했다. 하지만 추락 사고가 또다시 반복되자 당혹스러워 하고 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