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MZ세대 달래기 나선 尹 "모든 정책, 청년 관점서 봐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방향 정하고 밀어붙이면 역풍"
근로시간 유연화 등 반발하자
연일 정책 여론수렴 강화 지시
MZ세대 달래기 나선 尹 "모든 정책, 청년 관점서 봐라"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8일 "모든 정책을 MZ세대, 청년의 관점에서 볼 필요가 있다"며 "여론 수렴 과정에서 '답정너'(답은 정해져 있으니 너는 대답만 해) 식으로 하면 곤란하다"고 강조했다.

내각에 당정협의를 강화할 것을 주문하면서 특히 MZ세대의 여론을 주의깊게 살펴보라고 지시한 것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국무회의 마무리발언에서 "MZ세대는 그 세대뿐 아니라 모든 세대의 여론 주도하는 역할을 한다. (당정이) 특정방향을 정해놓고 (정책을) 밀어붙이면 역풍을 맞을 것"이라며 "당정이 여러 개를 놓고 제로베이스에서 논의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이도운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이대변인은 "윤 대통령은 '국민의힘이 작년부터 집권여당 되긴 했지만 당정협의가 정상적으로 이뤄지지 못했다'면서 당정협의의 중요성을 다시 강조했다"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 모두발언을 생중계로 공개하면서 당정협의 강화를 재차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먼저 모두발언에서 "법률안과 예산안을 수반하지 않는 정책도 모두 긴밀한 당정 협의를 통해 정책 입안 단계부터 국민 여론이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당정이 힘을 합쳐 열심히 일하면 국민들께서 든든하게 생각하실 것이다. 늘 국민의 의견을 세심하게 그리고 겸허하게 경청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윤 대통령이 생각하는 당정 협의 방식은 주로 내각이 당으로부터 의견을 듣고 조율하는 구도다. 여러 계층의 여론과 의견을 듣는 당이 내각보다 훨씬 정책결정에 유연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윤 대통령은 "당은 내각과 달리 선거를 치르는 조직이기 때문에 국민 여론에 그만큼 민감하고, 국민 여론을 다양한 방식으로 흡수할 수 있는 조직이 돼 있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최근 들어 당정 간의 소통과 협의를 여러 차례 주문했다. 전날 수석비서관회의에서도 참모진들에 당정협의를 요구했고, 한덕수 국무총리와의 주례회동에서도 당정협의를 언급했다. 최근 추진한 근로시간 유연제가 주 최대 69시간 근로시간 등 '과로조장' 논란을 빚은 데 이어 국민의힘이 제시한 저출산 대책이 현실성 결여 비판에 직면하자 정책 결정과정에 국민 여론을 미리 살피고 충분히 반영하라는 질책으로 읽힌다. 특히 MZ세대가 근로시간 유연제와 저출산 대책에 크게 반발했다.

최근 윤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세도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여론조사 기관인 리얼미터가 지난 27일 공개한 3월4주차 주간집계(미디어트리뷴 의뢰, 조사기간 20~24일,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포인트,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결과를 보면 윤 대통령의 국정수행 긍정평가는 전주보다 0.8%포인트 하락한 36.0%로 집계됐다. 3주 연속 하락세다. 반면, 부정평가는 지난 조사보다 0.8%포인트 오른 61.2%로 3주 연속 상승했다.

일제 강제동원(징용) 해법과 한일정상회담 등 외교 현안과 '주 최대 69시간 근로' 논란, 다자녀 병역면제 등 저출산 대책 여파까지 대형 복합악재가 겹치며 지지율이 하락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연령별로 보면 20대부터 40대까지 주로 MZ세대가 포진한 세대에서 지지율이 20~30% 수준으로 평균보다 낮게 나타났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