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백신 맞고 술마신 아내, 질책한 남편 안 돌아오자...집에 불 질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백신 맞고 술마신 아내, 질책한 남편 안 돌아오자...집에 불 질러
울산지방법원 [연합뉴스]

백신을 접종한 후에 왜 술을 마셨다며 질책한 남편에게 화가 나 집에 불을 지른 아내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28일 법원에 따르면 울산지법 형사11부(이대로 부장판사)는 현주건조물방화 혐의로 기소된 40대 A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A씨는 2021년 9월 저녁 울산 자택 부엌에서 남편 옷가지에 불을 붙인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백신을 접종한 다음 날 술을 마셨는데, 이를 본 남편이 자신을 질책한 뒤 집을 나가 귀가하지 않자 화가 나 불을 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불로 인해 7000만원 상당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일부 주민은 연기를 들이마시기도 했다.

재판부는 "공동주택에 방화해 자칫 무고한 여러 생명과 재산에 중대한 피해가 생길 뻔했다"며 "남편이 선처를 바라고, 연기를 흡입한 주민에게 위로금을 지급한 점을 참작했다"고 밝혔다. 노희근기자 hkr1224@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