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GS그룹 사옥에 부산엑스포 유치 응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GS그룹 사옥에 부산엑스포 유치 응원
서울 강남구 역삼동 GS타워 고층부 외벽에 내걸린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 기원 대형 홍보물. GS 제공

GS가 그룹 계열사가 입주한 주요 사옥의 외벽에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 기원 대형 홍보물을 부착하면서 국민적 열기에 힘을 싣는다.

GS는 28일 그룹 본사가 있는 서울 강남구 역삼동 GS타워 정문에 대형 현수막을 걸고, 고층부 외벽을 '2030 WORLD EXPO, BUSAN KOREA' 문구가 인쇄된 대형 홍보물로 덮었다고 밝혔다.

GS건설이 입주한 종로구 종각역 인근 그랑서울 빌딩에도 남측과 동측 2개 면을 활용해 부산엑스포 유치 응원 홍보물을 선보였다.

GS는 그룹 계열사 업무용 차량에 부산엑스포 유치 기원 스티커를 부착하는 등 계열사별 홍보 채널과 사업장을 통해 엑스포 유치를 위한 국민적 열기를 끌어올릴 계획이다.

세계박람회기구(BIE) 현장 실사단의 방한이 예정된 다음달 2~7일에는 실사단 이동 동선에 있는 사업장을 중심으로 홍보 활동을 펼친다.

인천공항과 서울,부산 도심의 GS칼텍스 주유소에 대형 현수막을 설치하고, GS25 편의점 지점 약 3000곳에서 홍보영상을 상영한다. 부산 연산동에 있는 GS건설 자이갤러리에는 초대형 현수막을 부착한다.

앞서 허태수 GS그룹 회장은 "국가적 과제인 세계 박람회의 부산 유치에 힘을 보태자"고 지시했다. 이를 계기로 GS는 지난해 7월 '부산엑스포 유치 지원을 위한 GS그룹 태스크포스'를 구성한 뒤 계열사별로 엑스포 유치 홍보활동을 전개해 왔다.



태스크포스의 리더를 맡고 있는 우무현 GS건설 사장은 "엑스포 유치를 위해서는 해당 후보 도시와 국가 내부의 적극적인 개최 의지와 열기가 매우 중요한 평가 요소"라며 "GS가 보유한 다양한 사업장과 홍보 채널을 통해 국민적 열기에 힘을 보탤 예정"이라고 말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