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NHN커머스, 중국 틱톡 `도우인` 수입상품 공급사로 선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NHN커머스, 중국 틱톡 `도우인` 수입상품 공급사로 선정
NHN커머스가 중국 대표 콘텐츠 플랫폼 틱톡과 손잡고 중국 커머스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NHN커머스의 중국 법인인 NHN에이컴메이트는 글로벌 커머스 업체 중 유일하게 중국 틱톡 '도우인'의 수입상품 공급사로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도우인은 중국 최대 콘텐츠 공유 플랫폼으로 지난해 거래액이 전년 대비 75% 상승한 1조5000억 위안을 기록했다. 특히 숏폼 동영상과 같은 소셜 콘텐츠 사이에 상품을 위치시키는 등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요소를 제공 중이다.

도우인은 지난해 3월 '글로벌수입상품 공급상 합작규범'을 발표하며 글로벌 수입상품 직영점 사업을 시작했다. 화장품, 유아동상품, 주류, 식품 등의 카테고리를 중심으로 유통하고 있으며 직영점에는 현재 4개의 중국 국영기업과 유일한 외국계 공급사로서 NHN에이컴메이트가 입점해 있다.

도우인 글로벌수입상품 공급사의 자격은 세계 500대 기업과 중국 국영기업에게만 주어진다. 최근에는 가품 단속과 상품 품질 향상을 위해 공급업체 선정 기준을 더욱 강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NHN에이컴메이트는 높은 중국 시장 이해도를 바탕으로 그간 한국 브랜드의 중국 진출 사업을 지원해 온 성과를 인정받았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NHN에이컴메이트는 도우인의 전략제휴 파트너로서 올 초 이미 거래액 1000만 달러를 돌파하는 등 성장세를 타기 시작했다. 향후 도우인 플랫폼 내 중국 유명 인플루언서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는 등 다양한 마케팅 활동으로 중국 커머스 시장 공략을 본격화할 예정이다.

이윤식 NHN커머스 대표는 "중국 라이브 커머스 시장은 매년 빠르게 성장하고 있고 올해는 약 930조원 규모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며 "향후 제로 코로나 정책 완화에 따른 중국 커머스 시장 성장에 발맞춰 양질의 한국 상품을 소개하며 양국 간 이커머스 시장 활성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NHN커머스는 내년 IPO(기업공개)를 목표로 대신증권과 신한금융투자를 상장 주관사로 선정했다.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