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부족한 반도체 인력, GIST 등 3대 과기원 양성 `본격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삼성전자, 3대 과기원과 500명 키우기로
학석사 과정...장학금과 삼성전자 취업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7일 삼성전자와 협력해 광주과학기술원(GIST),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울산과학기술원(UNIST) 등 3개 과학기술원에 반도체 계약학과를 신설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신설되는 반도체 계약학과는 학사와 석사 과정을 통합한 학·석사 통합 과정으로, 학위 취득기간을 6년에서 1년 단축한 5년 과정으로 추진한다. 입학생에게는 등록금 등이 포함된 장학금이 지원되고, 졸업 후 삼성전자 입사로 연계된다.

학위 과정은 반도체 공정 부문을 중심으로 운영된다. 과기원은 내년부터 2028년까지 5년 간 매년 100명씩 총 500명의 학생을 뽑아 반도체 우수 인력으로 양성, 배출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KAIST는 지난 2021년 11월부터 삼성전자와 반도체 계약학과를 개설·운영하고 있다.

오태석 과기정통부 차관은 "과기원이 우수한 연구 인프라를 활용해 반도체 인력양성의 거점으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이날 GIST,DGIST,UNIST 등 3개 과기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부족한 반도체 인력, GIST 등 3대 과기원 양성 `본격화`
오태석 과기정통부 차관(앞줄 왼쪽 세번째)과 이용훈 UNSIT 총장(앞줄 왼쪽 다섯번째), 남석우 삼성전자 사장(앞줄 왼쪽 여섯번째) 등이 27일 울산 UNIST에서 열린 '반도체 핵심인력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 에서 기념촬영 하고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