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호날두, 198번째 A매치서 멀티골…포르투갈 감독 `계속 중용` 시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포르투갈, 유로 예선서 룩셈부르크에 6-0 대승
포르투갈 축구대표팀의 '슈퍼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알나스르)가 A매치에서 2경기 연속 멀티골을 터뜨리며 건재함을 과시했다.

포르투갈은 27일(한국시간) 룩셈부르크 경기장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 2024(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 예선 조별리그 J조 2차전 원정 경기에서 룩셈부르크를 6-0으로 대파했다.

호날두가 전반에만 2골을 책임지며 대승에 앞장섰다.

전반 9분 누누 멘드스의 헤더 패스를 문전에서 밀어 넣어 첫 골을 넣었다.

31분에는 브루누 페르난드스의 전진 패스를 받아 골대 왼쪽 구석으로 차 넣어 4-0을 만들고 '호우'를 외쳤다.

직전 리히텐슈타인과 1차전(포르투갈 4-0 승)에서 2골을 넣은 호날두는 2경기 연속으로 멀티골을 작성했다.

호날두가 보유한 A매치 역대 최다골 기록은 120골에서 122골로 늘어났다.

호날두는 역시 지난 경기에서 작성한 역대 A매치 최다 출전 기록에도 숫자 하나를 더해 198경기로 늘렸다. 'A매치 200경기 출전' 고지까지 2경기만을 남겨뒀다.

지난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포르투갈이 8강 탈락한 것을 끝으로 호날두가 대표팀 은퇴를 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 바 있다.


월드컵 이후 유럽 무대가 아닌 사우디아라비아 알나스르로 소속팀을 옮긴 점도 이런 전망에 힘을 실었다.
하지만 호날두는 로베르토 마르티네스(스페인) 신임 감독 체제에서도 부름을 받았고, 비록 약체를 대상으로 치르긴 했지만 2경기에서 4골이나 연사하며 이름값을 했다.

마르티네스 감독은 경기 뒤 호날두를 계속 중용할 뜻을 내비쳤다. 호날두의 여러 A매치 기록은 앞으로도 경신에 경신을 거듭할 가능성이 커졌다.

마르티네스 감독은 "A매치 198경기 출전 기록이 말해주듯, 호날두는 놀라운 국제무대 경험을 가지고 있다"면서 "호날두의 경험은 우리 라커룸에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2승(승점 6)을 올린 포르투갈은 J조 1위로 올라섰다.

각 조 2위까지 본선 직행 티켓이 주어지는 가운데 1승 1무(승점 4)의 슬로바키아가 J조 2위에 있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호날두, 198번째 A매치서 멀티골…포르투갈 감독 `계속 중용` 시사
호날두와 인사하는 마르티네스 감독[AP=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