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가계대출자 7명중 1명 원리금상환에 소득 70% 쓴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은행, 금융안정보고서 발표
취약차주 평균 DSR 66.6% 달해
대출원금 이자부담 갈수록 가중
가계대출자 7명중 1명 원리금상환에 소득 70% 쓴다


대출 금리 상승으로 가계대출자의 평균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이 4년만에 40%를 돌파했다. 이중 DSR이 70%를 넘는 고DSR 차주가 15.3%, 다중채무자(3개 이상 금융기관으로부터 차입)이거나 저소득(소득 하위 30%)·저신용(신용점수 664점 이후)인 취약차주의 평균 DSR은 66.6%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금융안정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기준 가계대출 차주의 평균 DSR은 40.6%로 집계됐다. DSR은 소득 대비 갚아야 할 원리금의 비율을 뜻하는 지표다. 가계대출 차주 평균 DSR이 40%를 넘은 것은 2018년 4분기(40.4%) 이후 4년 만이다. 기존 대출을 그대로 가지고 있는 대다수 차주의 DSR은 금리 상승 등의 영향으로 같은 기간 33.8%에서 38.4%로 높아졌다. 가만히 있어도 매달 갚아야 하는 대출 원금과 이자 부담이 커진 셈이다.

지난해 4분기 기준 전체 가계대출 차주의 68.1%(대출 비중 34.4%)는 DSR 40% 이하에 분포했다. 그러나 DSR이 70%를 초과하는 고DSR 차주가 7명 중 1명꼴인 전체의 15.3%(대출 비중 41.9%)였고, 100%를 초과해 소득보다 원리금 상환액이 더 많은 차주도 11명 중 1명인 8.9%(대출 비중 29.4%)로 집계됐다. 다중채무자이면서 저소득·저신용인 취약차주는 4분기 기준 전체의 6.3%로 나타났다.

한은은 또한 DSR이 40%, 자산대비부채비율(DTA)이 100%를 모두 상회하는 '고위험가구'는 지난해 이후 이자 부담 증가, 자산 가격 하락으로 대출 연체 가능성이 더 높아졌다고 진단했다. 이들 고위험가구의 평균 DSR과 DTA는 2021년 101.5%와 131.6%에서 올해 2월 현재 116.3%와 158.8%로 크게 상승했다. 고위험가구는 2월 현재 전체 금융부채 보유가구의 5.0%, 금융부채의 9.0%를 차지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구체적으로 고위험가구의 평균 금융부채 규모는 2억5000만원으로, 비고위험가구(1억원)의 2.5배였다.

특히 저축은행과 여신전문사 가계대출 연체율이 높고 향후 빠르게 상승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저축은행과 여전사는 가계대출 고위험가구 대출 비중이 각각 26.6%와 16.6%로 은행(7.2%), 상호금융(11.6%), 보험사(12.4%)에 비해 높은 데다, 고위험가구 대출 중 신용대출 비중도 34.1%와 41.1%로 높은 점이 문제로 지목됐다.

한은은 다만 지난해 말 기준 자본적정성 비율이 저축은행 13.3%(규제비율 7%), 여전사 17.8%(규제비율 7∼8%) 등으로 나타나 손실 흡수능력이 양호한 만큼 기관 부실 우려는 크지 않다고 평가했다. 한은은 "금융기관은 대손충당금 적립 등 손실흡수 능력 제고와 연체 관리에 힘쓸 필요가 있다"면서 "DSR 수준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분할상환 및 고정금리 대출 비중을 꾸준히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혜현기자 moone@dt.co.kr

가계대출자 7명중 1명 원리금상환에 소득 70% 쓴다
대출 금리 상승으로 가계대출자 DSR이 40%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