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울시 "청년부상제대군인 상담센터 개소 후 1년간 380명 지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서울시는 23일 시청 시민청에서 청년부상제대군인 상담센터 개소 1주년을 맞아 성과공유회를 열었다.

서울시 청년부상제대군인 상담센터는 군 복무 중 부상하고 제대한 청년의 건강한 삶과 공정한 사회진출을 지원하는 기관이다. 작년 3월 지자체 중 처음 개소했다.

시에 따르면 센터는 지난해 청년부상제대군인 267명에 법률·보훈 상담, 113명에게 심리·재활 상담 147건을 지원하고, 취업 정보 105건을 제공했다.

성과공유회에는 오세훈 시장과 청년부상제대군인, 외상치료 분야 전문가 등이 참석했고, 청년부상제대군인에게 필요한 지원책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시간도 마련됐다.

이 자링는 유튜버이자 해군 특수전전단 출신인 에이전트 H(본명 황지훈)씨가 참석해 군 복무 당시의 경험을 풀어놓기도 했다.

한편 시는 작년 10월 '서울시 청년 장해 제대군인 지원에 관한 조례'도 제정해 청년부상제대군인 지원을 위한 법적 근거를 마련했다.

해당 조례에는 청년부상제대군인 지원정책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사업계획 수립, 지원 대상, 청년 장해 제대군인 상담센터 설치·운영에 관한 내용 등이 담겼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서울시 "청년부상제대군인 상담센터 개소 후 1년간 380명 지원"
서울시 청년부상제대군인 상담센터를 찾은 오세훈 시장. 사진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