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고려아연, 美 암모니아 기반 연료전지 기업 아모지에 390억원 투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고려아연은 지난 17일 미국 암모니아 기반 연료전지 시스템 전문기업인 아모지(Amogy)에 3000만달러(약 390억원)을 투자했다고 23일 밝혔다.

고려아연은 이번 투자로 호주에서 직접 생산해 국내로 들여올 예정인 그린 암모니아를 수소로 변환할 수 있는 핵심기술을 가진 아모지와 전략적인 제휴를 할 수 있게 됐다.

고려아연은 호주내 자회사인 아크에너지와 국내 및 호주 지역 내 아모지의 암모니아 기반 연료전지 시스템에 대한 그린 암모니아 공급망 선점에 뜻을 모아 청정 암모니아 공급망 구축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양사는 투자의향서(LOI)를 통해 앞을 10년간 호주 내에서 그린 암모니아 공급에 대한 협력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고려아연은 현재 호주 자회사를 통해 125㎿ 규모의 태양광 설비를 확보했으며, 맥킨타이어 풍력발전소 설비를 2025년부터 추가 확보예정이다. 이 외에도 호주에서 지속적인 재생에너지 인프라 투자를 바탕으로 2030년 이전까지 그린수소와 그린 암모니아 대량 생산을 계획하고 있으며, 호주에서 생산된 액화 암모니아를 해상운송을 통해 국내에 공급해 한국내 그린 암모니아·수소의 주요 판매자로 거듭난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수소는 기체 상태로 압축해 운송 시 낮은 에너지 밀도로 인해 경제성이 떨어져 액화를 한 후에 대륙간 수소를 운송을 해야 한다. 이 액화 수소는 극저온(영하 253℃ 이하) 조건을 유지하는 것이 까다로워 해상운송을 상용화하기 위해서는 기술적 장벽이 존재한다.

이에 수소 해상운송의 대안으로 수소를 암모니아로 변환한 후 액화 암모니아 형태로 대륙간 해상운송을 하는 방식이 주목받고 있다. 암모니아는 전 세계적으로 운송 수단·유통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어 암모니아 분해(크래킹) 기술이 상용화된다면 액화 암모니아 저장·운송을 통해 수소기반의 청정 에너지 활용을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아모지는 작년 5월 100㎾급 암모니아 연료 기반의 트랙터에 이어 지난 1월에는 300㎾급 대형트럭까지도 암모니아 기반의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구동했다. 아모지는 또 해상 운송을 포함한 모든 운송 분야에 암모니아를 동력으로 변환시켜 사용할 수 있도록 제품을 개발하고 생산할 예정으로, 연내 암모니아를 연료로 하는 배기가스가 없는 예인선을 세계 최초로 시험 운행할 계획이다.

최윤범 고려아연 회장은 "호주에서 생산된 그린 암모니아를 국내에서 활용할 수 있는 핵심 기술을 이번 투자를 통해 확보하게 됐다"며 "수소 밸류체인을 조금 더 빠르게 완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고려아연, 美 암모니아 기반 연료전지 기업 아모지에 390억원 투자
미 아모지 트럭. 고려아연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